[비하인드] '술도녀' 정은지 "윤시윤 목소리, 진짜 종이씨 같았다"
입력 2021. 12.01. 08:00:00

정은지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배우 정은지가 카메오 배우들에게 감사함 표했다.

정은지는 최근 서울 강남구 언주로에 위치한 IST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 티빙 오리지널 '술꾼도시여자들'(이하 '술도녀')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카메오들은 특별한 존재감을 발휘하며 극의 활력을 불어넣는다. 뿐만 아니라 시청자에게도 극 중에 자연스럽게 녹아든 카메오들을 찾아보는 묘미를 전한다. 카메오는 이야기의 시작을 이끌어주기도하며 반전 키를 쥐었거나 짜릿함을 제공하는 즐거움을 선사한다.

'술꾼도시여자들'에도 예상치 못한 배우들의 깜짝 출연으로 깨알 즐거움을 더했다. 정은지는 "너무 감사하다. 경력도 많으신 소희 부모님 역의 김희정, 정은표, 지구 부모님 역의 윤복인, 박상면 선배님들도 다 카메오고 마지막에 윤시윤 선배도 나오는데 사실 김지석 선배가 1화에 나오셔서 고생을 많이 하셨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특히 김지석과는 6년 만에 재회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KBS2 '발칙하게 고고'에서는 사제지간으로 호흡을 맞춘 바있던 두 사람은 '술도녀'에선 소개팅 상대로 만나게 됐다. 정은지는 "제 담임선생님 역할을 하셨는데 오랜 만에 봐서 반말하고 술먹이고 그런 장면들이라 한 신 찍을 때마다 죄송하다고 했다. 지석 오빠가 워낙 성격도 좋으시고 어떤 연기를 해도 잘 받아주셨다. 지석 오빠가 워낙 하드캐리를 해주셔서 '술도녀' 초반 분위기 좋았다"라며 김지석에 고마움을 전했다.

특히 극 후반 지구와의 로맨스 기류를 보였던 친절한 종이 씨의 정체가 드러나 시청자들에게 또다른 설렘을 전했다. 정은지는 이미 대본을 통해 윤시윤의 출연을 알고있었다고. 그럼에도 그는 지구에 이입하면 색다른 기분을 느꼈다.

정은지는 "목소리만 듣던 누군가 실체를 보게되니 그런 점에서 신기함이 있었다. 그런데 현장에선 감독님 목소리로 읽어주니 몰입이 안됐다"라며 "나중에 윤시윤 선배의 목소리로 나오니까 진짜 종이씨 같더라"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술꾼도시여자들'은 지난 26일 총 12부작의 전편이 공개됐다.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IST엔터테인먼트 제공]

인터뷰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