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 스미스, 폭행 논란 하루만에 사과…아카데미 조사 착수 [종합]
입력 2022. 03.29. 12:05:12

윌 스미스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배우 윌 스미스가 오스카 시상식 중 크리스 록을 폭행해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하루 만에 공개 사과했다.

윌 스미스는 28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크리스에게 공개적으로 사과하고 싶다. 내가 선을 넘었고 내가 틀렸다"고 밝혔다.

그는 "폭력은 어떤 형태든 독이고 파괴적이다. 어젯밤 시상식에서의 내 행동은 용남할 수도 없고 용서할 수도 없다"고 반성했다.

다만 "나를 향한 농담을 받아들이는 건 내 직업의 일부지만, 제이다(아내)의 질환을 두고 농담한 것은 나로서는 심하다고 생각해 감정적으로 반응했다"고 당시 상황에 대해 해명했다.

스미스는 "내 행동을 깊이 후회한다. 내 행동만 아니었다면 우리 모두에게 아름다운 경험이었을 것"이라며 "제작자와 모든 참석자, 전세계에서 지켜보던 시청자께도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27일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열린 제94회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코미디언 겸 영화배우 크리스 록은 장편 다큐멘터리상 시상을 위해 무대에 올랐다.


크리스 록은 윌 스미스의 아내 제이다를 향해 "'지.아이.제인2' 빈 자리가 당신을 기다리고 있다"고 농담을 던졌다. 제이다는 자가면역 질환으로 2018년 탈모 진단을 받아 삭발한 상태였다. 윌 스미스는 아내의 질병을 웃음거리로 여긴 그의 행동에 분노해 무대에 올라 크리스 록의 뺨을 때리고 다시 자리로 돌아왔다. 크리스 록이 개의치 않고 진행을 하자 연출된 상황으로 알고 웃음이 터졌지만, 이내 스미스의 욕설이 섞인 고함에 장내 분위기는 얼어붙었다.

이를 두고 해외 매체들은 영화 '킹 리처드'로 생애 최초 오스카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윌 스미스가 아카데미 행동강령을 위반해 남우주연상 트로피를 반납해야 할지도 모른다고 보도했다.

특히 윌 스미스의 오스카 뒤풀이 행사에서 행동이 문제가 되고 있다. 외신들은 그가 뒤풀이 파티에서 폭행 사태를 개의치 않는 모습이었다고 비판했다. 그는 참석자들과 포옹하며 사진을 찍고 랩을 하며 춤까지 췄다고 전했다. 제이다의 아픔을 놀림거리로 삼은 크리스의 농담은 수준 미달이었으나 이로 인한 폭행이 정당화될 수 없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아카데미상을 주관하는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는 시상식 종료 후 "아카데미는 어떠한 형태의 폭력도 용납하지 않는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후 AMPAS는 성명을 통해 "아카데미는 어젯밤 쇼에서 윌 스미스의 행동을 규탄한다"며 "우리는 공식적으로 이 사건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고, 내규와 행동규범, 캘리포니아주 법률에 따라 추가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알렸다.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뉴시스, 윌 스미스 SNS]

해외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