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 록 폭행’ 윌 스미스, 美 아카데미 회원 자진 반납…징계 계속
입력 2022. 04.02. 18:25:28

윌 스미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윌 스미스가 결국 아카데미 회원 자격을 자진 반납했다.

1일(현지시각) AP통신에 따르면 윌 스미스는 “나의 행동에 대한 모든 결과를 전적으로 수용할 것이다.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내 행동은 충격적이고 고통스럽고 변명의 여지가 없었다”라는 내용의 성명을 냈다.

그는 “나는 아카데미의 신뢰를 저버렸다. 나는 다른 후보자와 수상자들이 그들의 특별한 업적을 축하하고 축하할 기회를 박탈했다”라며 “마음이 아프다. 나는 그들의 업적에 대해 관심을 가질 자격이 있는 사람들에게 다시 초점을 맞추고 아카데미가 영화의 창의성과 예술성을 지원하기 위해 하는 놀라운 일을 다시 할 수 있도록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아카데미 회장 데이비드 루빈은 윌 스미스의 사임을 받아들이며 “4월 18일에 예정된 다음 이사회 회의에 앞서 아카데미 행동 규범 위반으로 윌 스미스에 대한 징계 절차를 계속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달 2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돌비 극장에서는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크리스 록은 장편 다큐멘터리상 시상을 위해 무대에 올랐고, 윌 스미스의 아내이자 배우인 제이다 핀켓 스미스의 탈모증을 언급하며 군인 소재 영화 ‘지.아이.제인’에 출연하는 것이 어떠냐고 말했다.

이를 들은 윌 스미스는 갑자기 무대에 올라 “내 아내의 이름을 입에 올리지 마라”면서 욕설과 함께 크리스 록의 뺨을 내리쳤다.

이후 ‘킹 리차드’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윌 스미스는 수상 소감을 전하며 간접적으로 사과했으나 아카데미 측은 “우리는 어떤 형태의 폭력도 용납하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뉴시스]

해외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