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장훈·주우재 '돈 잘 버는 젊은 사장' MC 발탁…7월 13일 첫방 [공식]
입력 2022. 06.28. 10:40:13

서장훈-주우재

[셀럽미디어 신아람 기자] 방송인 서장훈과 주우재가 tvN 신규 예능 프로그램에 출격, 젊은 사장들의 성공 노하우를 파헤친다.

오는 7월 13일 첫 방송되는 tvN 신규 예능 ‘돈 잘 버는 젊은 사장’ (연출 임세빈PD)은 고학력, 고스펙, 금수저가 아닌 평범한 2030 젊은 사장들의 성공 노하우를 들어보는 프로그램. 소자본으로 창업해 젊은 나이에 부자가 된 비법과 영업 비밀을 공개한다.

이를 위해 서장훈과 주우재가 2MC로 출연을 알려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직접 젊은 사장들을 찾아가 ‘찐부자’를 검증하고 영앤리치가 된 비결을 파헤칠 진행자로 활약할 예정. 두 MC 모두 솔직하고 가감 없는 모습이 트레이드 마크인 만큼, 프로그램에 진정성과 신뢰성을 불어넣어줄 전망이다.

서장훈은 X세대 대표주자로서, 관록을 통해 표출되는 예리한 통찰력과 실제 경험했던 사례를 들어 유익한 정보를 제공하는 ‘두뇌형 캐릭터’로 활약한다. 주우재는 최신 트렌드를 통달한 MZ세대 대표 아이콘으로, 젊은 사장과 공감하고 소통하는 ‘체험형 캐릭터’로 분할 예정.

28일 공개된 tvN ‘돈 잘 버는 젊은 사장’의 티저 영상에서는 MC 서장훈과 주우재가 등장해 시선을 압도한다. 서장훈은 “언제까지 복권 살래? 돈 벌어야지”라며, “성공에 필요한 진짜 노하우, 내가 알려줄게”고 말해 시청자들의 관심을 집중시킨다. 주우재는 “요즘 갓생(GOD 生)이 유행이라는데 넌 못하겠지?”라고 하면서도 “하나씩 뭐라도 하면 성공각이 보인다. 걱정 마, 될 수 있어”라고 격려해 성공을 꿈꾸는 청춘들의 귀를 솔깃하게 한다.

프로그램 연출을 맡은 임세빈 피디는 “소위 돈 잘 번다는 젊은 사장들은 요즘 세대답게 돈 버는 방식에도 발칙함이 있었다. 뜨거운 열정과 번뜩이는 아이디어로 코로나 시국을 타개한 젊은 사장들의 특급 영업 비밀을 파헤치며 MZ세대와 공감하고 인사이트를 줄 수 있는 프로그램을 선보이고자 했다. 가슴이 뜨거워질 인생 스토리도 만날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전했다.

‘돈 잘 버는 젊은 사장’은 오는 7월 13일(수) 오후 7시20분에 첫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tvN]

예능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