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딩엄빠2' 두 아들 맘 조민영, 고부갈등 극복?…행복한 일상 공개
입력 2022. 06.28. 22:30:39

‘고딩엄빠’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두 아들 맘’ 조민영이 시어머니와 ‘고부 갈등’을 겪었던 사연을 솔직 고백한다.

28일 방송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이하 ‘고딩엄빠2’) 4회에서는 고2~3에 두 아들을 얻은 조민영이 첫 출연해, 과거 시어머니와 겪었던 고부 갈등 에피소드를 밝히는 한편, 온 가족이 서해안으로 놀러가 즐거운 하루를 보내는 일상을 공개한다.

이날 조민영과 추윤철 부부는 두 아들의 하굣길과 육아를 도와주는 어머니와 함께 정겹게 저녁 식사를 한다. 그러던 중 추윤철은 “예전에 어머니와 민영이가 이 집에서 많이 싸웠었잖아”라고 과거사를 소환해 모두를 긴장케 한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고딩엄빠’의 법률자문 이인철 변호사는 “참 평온해 보이는데 보이지 않았던 무언가가 있었나 보다”라고 궁금해 하고, MC 박미선과 하하, 인교진 등도 조민영의 사연에 귀를 쫑긋 세운다. 이어 조민영과 시어머니의 고부 갈등이 재연 드라마 형식으로 펼쳐진다.

사연이 끝난 후, 하하는 추윤철에게 조심스럽게 “가장 난감했던 고부 갈등 에피소드가 있었냐?”라고 묻는다. 그러자 추윤철은 “항상 난감했다”고 답해 짠내 웃음을 유발한다. 이어 “저도 엄마랑 티격태격하다가 자연스럽게 (사이가) 좋아졌다”면서, 고부 갈등의 해결책을 고백한다. 특단의 해결책을 들은 하하는 “결단력 있는 남자였네”라며 추윤철을 칭찬한다.

며칠 뒤, 조민영, 추윤철 부부는 모처럼 두 아이들을 데리고 서해 바다로 가족 여행을 떠난다. 바닷가가 보이는 예쁜 카페에 도착한 조민영은 아들 성진이와 성찬이를 데리고 카페 주변에서 촬영 삼매경에 빠진다. 남편 추윤철은 아내와 아이들을 위해 열정적으로 무릎까지 꿇으면서 포토그래퍼를 자청한다. SNS에서 핫한 아내를 위해 ‘촬영 담당’이 되어준 추윤철은 “평균 100~200장 찍으면, 아내의 마음에 드는 컷이 1~2개 나오는 것 같다”며 나름의 고충을 토로한다. 이후에도 계속된 추윤철은 ‘사랑꾼’ 모습에 박미선은 “여러 남편 부끄럽게 한다”며 하하와 인교진에게 의미심장한 눈빛을 던져 폭소를 더한다.

제작진은 “지금은 더없이 행복한 조민영-추윤철 가족도 과거 피할 수 없는 ‘고부 갈등’이 있었다. 17세에 임신한 며느리를 맞는 40대 시어머니와, 어린 나이에 임신해 몸이 힘든 조민영의 상황에 모두가 몰입하고 공감했다. 이들이 어떻게 고부 갈등을 극복하고 지금처럼 행복한 가정을 꾸릴 수 있었는지 방송을 통해 확인해 달라”고 밝혔다.

10대에 부모가 된 ‘고딩엄빠’들이 세상과 부딪히며 성장해가는 모습을 보여줄 리얼 가족 예능 ‘고딩엄빠2’는 28일(오늘)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MBN ‘고딩엄빠’]

예능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