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하인드] '한산' 박해일 "박지환, 거북선 설계자로서 멋진 연기…감격"
입력 2022. 07.21. 15:50:56

박해일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배우 박해일이 박지환의 연기 몰입을 지켜본 감회를 드러냈다.

박해일은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영화 ‘한산 : 용의 출현’(감독 김한민) 개봉을 앞두고 셀럽미디어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한산: 용의 출현’은 명량해전 5년 전, 진군 중인 왜군을 상대로 조선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전략과 패기로 뭉친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의 ‘한산해전’을 그린 전쟁 액션 대작.

영화에서는 ‘실제로 거북선을 봤다면 저런 모습이었을까’라는 생각이 절로 날 정도로 완성도 높은 거북선을 재현해냈다. 이에 박해일은 실제 모형과 크기를 구현한 거북선을 마주한 당시 기분을 언급했다. 그는 “한국 사람이라면 더 느끼게 되는 기분이라는 게 있지 않나. 상징적인 것도 있고. 저는 한이 서려있는 그런 조선을 지키는 수호신 같고 짠한 느낌이었다. 이순신 장군의 전투의 진법에 없어서는 안 될 제2의 주인공이다”라고 거북선에 대한 깊은 애정을 표했다.

박해일은 극 중 거북선 설계자인 나대용 역의 박지환의 활약도 강조했다. 그는 “거북선 설계하는 역할을 한 박지환 씨와 많이 붙는 장면은 없지만 영화의 시작과 끝을 담당해줬다. 촬영할 때 서로 울컥하기도 했고 눈물을 보이는 연기를 하더라. 그만큼 거북선 존재 자체도 중요한 캐릭터고 박지환 씨도 기존에 보여지지 않았던 멋진 연기를 해주신 것 같다”라고 귀띔했다.

그러면서 최근 다방면에서 큰 사랑을 받으며 입지를 굳히고 있는 박지환에 대해 “영화에서 봤던 이미지랑 너무 다르더라. 사람이 되게 미학적이다. 섬세하고. 배우로서 보여줄 것들이 한두 가지가 아니구나라는 생각을 했다”라고 기대했다.

‘한산 : 용의 출현’은 오는 27일 개봉한다.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인터뷰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