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트’ 이정재 “마블 합류설, 잘못된 뉴스…제안 없었다” [비하인드]
입력 2022. 08.04. 17:16:58

'헌트' 이정재 감독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감독 겸 배우 이정재가 마블 시리즈 출연설에 대해 입을 열었다.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는 영화 ‘헌트’ 개봉을 앞두고 이정재 감독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와 김정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다.

이정재는 ‘헌트’ 연출부터 각본 작업, 주연 박평호 역을 맡아 개봉 전부터 화제를 모은 바. 앞으로 또 다른 작품의 연출 계획이 있냐는 질문에 “전혀 없다”면서 “연기만 하는 작품을 찾고 있다”라고 답했다.

이어 “이번 작품을 하면서 많이 배웠다. 시나리오 쓸 때는 캐릭터 구축을 이렇게 하면 연기할 때 도움이 되겠구나 느꼈다. 연출 하면서 연출자가 어떤 의도를 가지고 일을 하는 구나, 앞으로 연출자와 대화할 땐 이런 식으로 하면 소통이 잘 되겠구나, 어떻게 하면 창의적인 현장이 되는 지 느꼈다”라며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정재는 영화 개봉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었던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2’ 촬영을 앞두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이정재가 MCU(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합류설이 SNS를 통해 불거지기도.

이정재는 “국내에서 제작되는 시나리오가 몇 개 들어왔는데 읽을 수 있는 스케줄이 아니라 개봉 후 읽으려고 양해를 구해 놨다. 그 안에서 결정될지 잘 모르겠다. 읽어봐야 아는 것”이라며 “욕심상 하반기에 들어가는 영화나 드라마 하나 정도 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오징어 게임2’는 내년 가을이나 지나서 촬영이 될 거란 얘기를 들었다. 그리고 마블은 잘못된 뉴스다. 인스타에 어떤 분이 이미지와 글을 썼는지 잘 모르겠지만 재미로 올린 것 같더라. 재미로 올린 게 사실인 것처럼 기사화가 된 것”이라며 “마블에서 제안은 없었다”라고 선을 그었다.

‘헌트’는 오는 10일 개봉 예정이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제공]

인터뷰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