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아씨들' 남지현, 열혈 기자 카리스마…첫 스틸컷 공개
입력 2022. 08.10. 12:14:14

남지현

[셀럽미디어 신아람 기자] ‘작은 아씨들’ 남지현이 남다른 공감력을 장착한 ‘열혈’ 기자로 변신한다.

오는 9월 3일 첫 방송 되는 tvN 새 토일드라마 ‘작은 아씨들’(연출 김희원, 극본 정서경) 측은 10일, 돈에 영혼을 팔고 싶지 않은 둘째 ‘오인경’으로 돌아온 남지현의 캐릭터 스틸컷을 공개했다. 이성과 감정을 넘나들며 거침없는 열연을 펼칠 남지현의 활약에 기대가 쏠린다.

‘작은 아씨들’은 가난하지만 우애 있게 자란 세 자매가 대한민국에서 제일 부유하고 유력한 가문에 맞서는 이야기를 그린다. 거대한 사건에 휩쓸린 세 자매가 ‘돈’이라는 인생의 숙제를 풀어나가는 과정이 짜릿한 재미를 선사한다. 영화 ‘아가씨’ ‘헤어질 결심’부터 드라마 ‘마더’에 이르기까지 섬세한 필력을 입증한 정서경 작가와 ‘빈센조’ ‘왕이 된 남자’ 등을 통해 감각적인 연출을 선보인 김희원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여기에 ‘가장 낮고 어두운 곳에서 가장 높고 밝은 곳으로’ 향하려는 세 자매를 그려나갈 김고은, 남지현, 박지후가 만들어낼 완벽한 시너지도 기대를 높인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세 자매 중 둘째이자, 보도국 기자인 오인경(남지현)의 ‘열일’ 모먼트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취재 현장과 방송국을 종횡무진 하는 그의 모습에서는 기자로서의 사명감이 물씬 느껴진다. 질문을 기다리는 그의 단단하고 예리한 눈빛은 상대를 불문하고 거침없이 직진하는 오인경의 카리스마를 보여준다. 언제나 자신의 신념을 믿고 좇아온 그는 신입 기자 시절 석연치 않은 마침표를 찍어야 했던 의문의 사건과 재회한다고. 자신만의 정의로 진실을 찾아가는 오인경이 가닿을 곳은 과연 어디일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남지현은 작품 선택의 첫 번째 이유로 대본을 꼽으며 “세 자매의 성격이 뚜렷하게 다른 것도 매력 있었고, 매회 끝날 때마다 다음 이야기가 어떻게 될지 궁금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캐릭터가 실제 살아있는 사람처럼 굉장히 복잡하고 입체적이어서 분석하고 파악하는 데에 시간이 걸릴 것 같았다. 그렇지만 너무 흥미로운 작품이었기에 욕심이 났다. 오인경을 통해 또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라며 작품을 향한 열의를 내비쳤다.

‘끈질김’, ‘뜨거움’, ‘침착함’, ‘돌진하는 힘’이라는 키워드로 오인경을 정의한 남지현은 “그동안 맡았던 배역 중에서 가장 끈질기고, 이성적이고, 열정적이며 원하는 것을 위해 거침없이 나아가는 캐릭터라고 생각한다. 따뜻한 가슴과 차가운 이성을 동시에 가지고 있기도 하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여러 가지 모습을 가지고 있는 만큼 만나는 인물이 누구냐에 따라, 또 오인경이 가장 원하는 것이 무엇이냐에 따라 다른 태도를 가지고 있는 것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했다. 시청자분들도 이런 흐름을 따라가시면 재미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자극했다.

‘작은 아씨들’은 오는 9월 3일(토) 오후 9시 10분 첫 방송 된다.

[셀럽미디어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tvN]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