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투약’ 황하나, 교도소 수감 중 아버지와 웹툰 연재
입력 2022. 08.18. 21:30:57

황하나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마약 투약 혐의로 수감 중인 황하나가 아버지와 함께 웹툰을 연재 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18일 네이버웹툰 도전만화에 따르면 지난달 13일부터 ‘2045(어느 별 DNA)’라는 제목의 웹툰이 연재되고 있다.

해당 웹툰은 황하나가 그림을 그리고, 아버지 황재필 씨가 글 작가를 맡은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3화까지 공개됐다.

황재필 씨는 SNS를 통해 “혹독한 시행착오로 삶의 의미마저 잃어가고 있는 딸이 종이와 샤프밖에 없는 환경이지만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간간이 편지에 동봉돼 오는 그림을 보면서 딸과 웹툰에 도전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9년 전 써놓았던 300페이지 분량의 ‘특이점’을 웹툰에 맞게 가볍게 각색해 딸에게 우편으로 보냈다. 딸은 보내준 스토리보드를 읽고 동봉된 이미지를 참고해 한 컷, 한 컷 스토리에 맞춰 그림을 그려 제게 우편을 보낸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황하나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의 전 연인으로 알려져 관심을 받았다. 그는 2015년 5월~9월 서울 자택 등에서 필로폰을 세 차례 투약한 혐의로 기소돼 2019년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듬해 집행유예 기간 중 다시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기소돼 징역 1년 8개월을 선고받았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뉴시스]

스타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