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꼬무' 타이거 헌터, 78년 만에 귀환…카자하스탄에 잠든 이유?
입력 2022. 08.18. 22:30:00

'꼬리의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황량한 땅 카자흐스탄에 묻힌 시신 한 구. 78년 동안 베일에 싸여있던 그날의 비밀을 이야기한다.

18일 방송되는 SBS '꼬리의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이하'꼬꼬무')에서는 '전설의 타이거 헌터- 78년만의 귀환' 편이 그려진다.

78년 전 시신을 찾아라. 2021년 여름, 늦은 밤 대학교 연구실로 의문의 전화 한 통이 걸려 왔다. 전화를 받은 박교수는 예상치 못한 부탁에 깜짝 놀란다.

“시신을 찾고 있는데, 좀 도와주실 수 있나요?”

그것도 국내가 아닌 먼 해외에 있는 시신을 찾아달라는 부탁이었다. 시신의 위치는 한국에서 무려 6,000km 떨어진 ‘카자흐스탄’이었다. 꼭 찾아야만 한다는 간절한 부탁에 박교수는 결국 카자흐스탄으로 향했다. 7시간 비행 끝에 도착한 황량한 땅에서 박교수는 본격적으로 시신을 찾기 시작한다. 하지만 3일간 땅을 파도 흔적조차 찾을 수 없었다. 포기하려던 찰나, 삽에 무언가가 걸렸다. 그곳에 있던 사람들은 벅찬 마음에 눈물을 참지 못했다. 78년 동안 묻혀있던 시신, 과연 누구의 것이었을까?

두 얼굴의 사나이, 호랑이 잡는 ‘타이거 헌터‘

시신의 주인은 시골 마을 극장 수위였다. 얼핏 평범해 보이는 이 남자에게 엄청난 비밀이 숨겨져 있다. 바늘귀도 뚫는다는 전설의 명사수이자 신출귀몰 백두산을 누비던 사냥의 명수, 바로 호랑이 잡는 포수, ‘타이거 헌터’였다. 그런데 비범한 사격 실력을 자랑하던 그가 진짜 잡으려던 건 따로 있었다.

“반드시 나라를 되찾겠다!”

이야기는 1895년, 꼬꼬무 역사상 가장 오래된 그날로부터 시작된다. 조선의 국모가 시해당한 날, 일제의 만행에 맞서기 위해 총을 든 이들이 있었다. 그리고 그 중심에 서 있던 한 남자, 전설의 타이거 헌터. 평범한 극장 수위인 줄 알았던 그는 조선, 만주, 중앙아시아를 넘나들며 대활극을 펼친 유명한 인물이었다. 이름 없는 민초들과 수많은 전투를 벌인 불패신화의 주역인 그는 왜 조선 땅에서 태어나 머나먼 타지 카자흐스탄에서 눈을 감게 됐을지 78년 동안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한 사연은 과연 무엇인지 알아본다.

장도연의 이야기 친구는 국보급 목소리의 소유자 권진아가 등장한다. 권진아는 과몰입러다운 면모를 뽐냈다. 시종일관 ‘말도 안돼’라며 이야기에 몰입하는가 하면 위기의 순간 찾아온 기적 에 믿을 수 없다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또 장도연이 낸 문제를 맞히기 위해 예상치 못한 고퀄리티 애국가를 부르며 장도연을 감동시키기도 했다.

밴드 잔나비의 최정훈이 장현성의 이야기 친구로 꼬꼬무를 찾았다. 팬들 마음에 불을 지피는 방화범(?)답게 최정훈은 때로는 거칠고 때로는 부드러운 면모로 장현성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 시대의 음유시인답게 처음 찾은 꼬꼬무에서도 남다른 감성을 보여줬다. 오랫동안 조국에 돌아올 수 없었던 그분의 사연에 ‘그런 게 어딨냐’며 먹먹한 마음을 드러냈다. 또 글로만 접한 이야기를 이렇게 꼬꼬무에서 들으니 마음에 확 와닿는다며 진심 어린 출연 소감을 전했다.

장성규의 이야기 친구는 호소력 짙은 랩으로 좌중을 압도하는 치타다. 치타는 이날 귀신같은 ‘촉’으로 장성규를 놀라게 했다. 시대를 넘나드는 질문에도 척하면 척, 정답을 외쳤다고. 또 ‘의롭고 대단한 사람 옆엔 항상 그만큼 대단한 사람이 있다’며 허를 찌르는 어록을 남기기도 했다. 치타를 놀라게 한 ‘대단한 사람’은 과연 누구인지 이야기를 주목해 보자.

'꼬리의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는 8월 18일 목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대공개된다.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SBS]

예능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