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왕' 장민호→박선영, 시즌4로 돌아온다…16일 첫 방송
입력 2022. 10.04. 11:57:14

골프왕4

[셀럽미디어 신아람 기자] TV조선이 선보이는 NO.1 골프 버라이어티 ‘골프왕’이 10월 16일 드디어 시즌4로 돌아오는 가운데, 출연자들이 저마다 “나를 ‘골프왕’으로 불러달라”며 패기 넘치는 포부를 드러냈다.

‘골프왕’ 시즌4에선 연예계 골프 1인자 김국진, 그리고 골프 레슨계 1타 강사 박진이 프로가 중심을 잡는다. 그리고 기존 멤버 장민호X양세형, 그리고 비기너 멤버들인 박선영X조충현X윤성빈의 출연이 확정됐다. 이번 시즌은 멤버들 중 ‘김국진의 후계자’를 뽑는, 서바이벌 방식이어서 더욱 긴장감이 넘친다.

김국진은 “골프에서 가장 중요한 건 평정심”이라며 “골프는 잘 풀리는 날과 안 풀리는 날의 폭을 좁혀가는 스포츠인데, 바로 이 부분을 전수해주겠다”고 이번 시즌의 포부를 전했다. 또 새로운 코치로 등판하게 된 ‘골프계 아이돌’ 박진이 프로는 “저도 김국진 씨와 대결해보고 싶다”고 ‘연예계 1인자’와의 대결에 대한 소망을 밝혔다.

한편, ‘김국진의 후계자’ 자리를 노리고 있는 멤버들은 서로의 장점과 승부욕을 어필하는 데 여념이 없었다. 전 시즌을 함께하게 된 ‘트롯 신사’ 장민호는 “나는 스코어에 연연하지 않고,일단 쳐서 멀리 보내고 보자는 스타일”이라며 특유의 ‘시원시원한 플레이’를 어필했다. 반면 역시 전 시즌 고정 멤버인 ‘골프계의 악동’ 양세형은 “까불이는 잊어달라”며 “비기너들을 얕보지 않고 진중하게 임하겠다”며 진지한 변신을 선보였다.

단아한 겉모습 속에 투지를 숨기고 있는 유일한 여성 멤버 박선영은 “한 번은 골프 연습을 하러 갔는데, 너무 재밌어서 끝나고 나니 세 시간 반을 혼자 스윙했더라”고 남다른 몰입능력을 과시했다. 또 “프로에 도전해보고 싶은 마음도 있다”는 조충현은 ‘안정적인 멘탈’을 자신의 최대 장점으로 꼽았다. 마지막으로 구력은 짧지만 최강의 파워를 지닌 전 스켈레톤 국가대표 윤성빈은 “하면 다 이길 수 있을 것 같다”고 넘치는 패기를 드러냈다.

‘골프왕’ 4번째 시즌은 10월 16일 일요일 첫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TV조선]

예능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