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7회 부국제', 오늘(5일)부터 정상 개최…양조위→송강호·강동원 축제 빛낸다
입력 2022. 10.05. 09:00:00

송강호-강동원-한지민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아시아 최대 영화 축제인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BIFF)'가 3년 만에 정상화된 모습으로 막이 오른다.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는 5일부터 14일까지 열흘간 진행된다. 올해는 코로나19 이후 3년 만에 사회적 거리두기 없이 영화관 좌석 100%를 사용한다. 이번 행사에는 약 17만여명의 관객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3년 만에 정상 개최되는 부산국제영화제는 초청과 상영규모를 펜데믹 이전 수준으로 회복하고 영화 지원 프로그램, 오픈 토크 등 부대행사를 전면 재개한다. 공식 초청작 71개국 242편, 커뮤니티비프 111편, 동네방네비프 20여 편이 상영되며, 열흘간 센텀시티를 비롯한 16개 구·군에서 다양한 형태로 관객들을 만난다.

국내외 스타 배우와 거장 감독이 부산을 찾아 열기를 더한다.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 수상자인 홍콩 배우 양조위, 송강호, 이지은(아이유), 박해일 등을 비롯해 '브로커' 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 '아바타: 물의 길' 프로듀서 존 랜도, '첨밀밀' 감독 첸커신 등이 참석한다.

이날 오후 6시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개최되는 개막식을 통해 본격 축제의 막이 오른다. 개막식 사회는 류준열과 전여빈, 폐막식 사회는 권율과 한선화가 맡는다.

개막작은 이란 하디 모하게흐 감독의 '바람의 향기'다. 폐막작은 일본 이시카와 케이 감독의 '한 남자'다. 갈라 프레젠테이션에는 프랑스 알랭 기로디 감독의 '노바디즈 히어로'와 이탈리아 피에트로 마르첼로 감독의 '스칼렛'이 초청됐다.

올해 행사는 OTT 시리즈를 소개하는 '온 스크린 섹션'이 3편에서 9편으로 확대되고, '한국영화의 오늘-스페셜프리미어' 섹션이 신설돼 한국영화 신작이 소개될 예정이다. '온 스크린 섹션'에서는 이준익 감독의 '욘더'가 첫 공개된다. 이어 이충현 감독의 티빙 드라마 '몸값', 일본 미이케 타카시 감독의 디즈니플러스 '커넥트', 넷플릭스 '20세기 소녀', 웨이브 '약한영웅 클래스1' 등이 관객들을 만난다.

올해 최고 기대되는 프로그램은 '양조위의 화양연화'다. 오픈토크와 핸드프린팅 행사가 연달아 진행되며, 양조위가 직접 GV에 나서는 '무간도', '2046'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코로나19로 중단되었던 아시아영화 지원 프로그램인 CHANEL X BIFF 아시아영화아카데미, 아시아영화펀드, 플랫폼부산도 전면 재개된다. 생활밀착형 영화제 커뮤니티비프와 동네방네비프도 확장해 관객의 참여성을 높일 예정이다.

아시아 대표 콘텐츠 마켓인 '제17회 아시아콘텐츠&필름마켓'은 기존 E-IP마켓을 확장한 부산스토리마켓을 처음 선보인다. 2022 아시아콘텐츠어워즈(ACA)에서는 정해인과 2019 미스코리아 진 김세연이 진행을 맡아 베스트 콘텐츠, 베스트 아시아 애니메이션, 배우상, 신인상, 작가상 등 12개 부문을 시상한다.

베스트 콘텐츠부문 후보작에는 최근 신드롬급 인기를 보여준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제43회 일본아카데미상에서 우수작품상을 받았던 영화를 드라마로 다시 만든 '신문기자' 등이 올랐다. 배우상 후보에는 박은빈, 박해수, 요네쿠라 료코, 임시완, 스즈키 료헤이, 이강생 등이 이름을 올렸다.

이 밖에도 배우들이 자신의 연기와 작품에 대해 솔직하고 심도 깊은 이야기를 들려주는 엑터스 하우스 섹션에 한지민, 강동원, 하정우, 이영애가 참여한다. 아울러 이병헌과 김지운 감독은 영화 '달콤한 인생' 마스터톡을 통해 부산을 찾을 예정이며, 구혜선과 이주영, 안재홍, 조현철, 문근영 등은 감독으로서 영화제에 참석한다.

한편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며 개막일 전날 부산 비프광장 야외무대에서 전야제가 진행됐다. 부산국제영화제의 발원지인 남포동 비프광장에서 진행된다는 점에서 의미를 더했다. 배우 이채영, 전문사회자 김민수의 사회로 진행됐다. 또한, 배우 김의성, 이재용, 홍완표 등도 참석하며, 싱어송라이터 안예은의 공연으로 축제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김혜진 기자, 부산국제영화제 제공]

영화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