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유진 "'뉴연플리' 캐스팅 소식 듣고 눈물, 전작과 다른 모습" [인터뷰①]
입력 2022. 11.03. 11:31:50

오유진

[셀럽미디어 신아람 기자] 배우 오유진이 '뉴 연애플레이리스트'에 캐스팅 된 소감을 밝혔다.

오유진은 최근 강남구 논현동 한 카페에서 셀럽미디어와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오유진은 최근 공개 오디션을 통해 무려 13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뉴 연애플레이리스트'(이하 '뉴연플리') 여주인공 도민주 역으로 발탁됐다. 이날 오유진은 "확정됐다는 연락을 받고 울었다. 저도 '연플리' 세대여서 시즌 1부터 쭉 봤다. 시즌3 제작 할 때쯤에 그때 혼자 소속사 없이 활동할 때 였는데 지원을 했다가 회신을 못 받았다. 그런데 새 시즌을 참여하게 되니까 감회가 새롭더라. 기분도 좋고 이게 맞나? 믿기지도 않고 굉장히 울었던 기억이 난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앞서 오유진은 '다크홀' '여신강림' '청춘블라썸' 등 고등학생 역할을 연기했다. 이에 같은 캐릭터로 보이지 않게 톤부터 사소한 스타일까지 신경썼다는 오유진은 "최근 촬영이 다 끝났다. '청춘 블라썸'이 종영하고 얼마 안있어서 첫방인데 너무 선희 그대로 연장선이 될까봐 걱정을 했었다. 선희와 다른 느낌을 주려고 머리 스타일도 바꾸고 기본적으로 톤 자체가 많이 바꿨다"며 "선희는 톡 쏘는 느낌이면 민주는 밝고 하이텐션이라서 그걸 차별화를 두려고 신경을 썼던 것 같다. 머리도 단발이긴 하지만 웨이브를 주고 브릿지도 넣었다. 보시는 분들이 선희가 생각이 안 났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잇따른 청춘물 출연에 대한 부담감은 없었을까. 오유진은 "사실 교복만 입으니까 사회초년생 역할도 해보고 싶고 성인 연기자 모습도 보여드려야 하는데 그런 부담 걱정도 있었다"면서도 "언제부턴가 긍정적으로 생각하기로 바꼈다. 어차피 나이 먹고 하면 교복 못 입을 텐데 지금 입어두자고 바꼈다. 크게 부담은 있지 않았다. 이번 교복은 어떨까 이런 생각이 들었다"며 웃어 보였다.

그러면서 "코시국에 대한 캠퍼스 라이프를 그린 이야기라서 코시국을 겪어온 대학생들이나 졸업하신 분들까지 공감하시면서 보실 수 있을 것 같다. 그 안에서 민주가 어떻게 대학 생활을 하고 어떤 사랑을 찾을 것인가를 중점으로 봐주시면 재밌게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뉴연플리' 관전 포인트를 전하기도 했다.

뉴연플리'는 오는 11월 16일 플레이리스트를 통해 첫 공개될 예정이다.

[셀럽미디어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WNY]

인터뷰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