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팝스타 아론 카터, 자택 욕실서 숨진채 발견…향년 34세
입력 2022. 11.06. 10:36:04

아론 커터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미국의 래퍼 겸 가수인 아론 카터가 34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미국 매체 데일리메일 등은 지난 5일(현지시간) 아침 캘리포니아 랭카스터에 있는 자택 욕실에서 아론이 숨진 채 발견됐다고 전했다.

유족 측은 아론의 죽음을 발표했지만 사인 등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카터의 대변인은 "지금은 정말 나쁜 시기다, 어떤 일이 있었는지, 사망 원인은 무엇인지 알아보고 있다"라며 "우리도 모두와 마찬가지로 속상하고, 팬들은 그의 가족들을 위해 기도를 해달라"고 전했다.

아론 카터는 유명 그룹 백스트리트 보이즈의 멤버 닉 카터의 친동생이다. 1998년 첫 앨범 ‘Aaron Carter 1st’로 데뷔해 미국과 유럽 등에서 상당한 인기를 얻었다.

미소년 이미지로 승승장구 하였으나 각종 사건사고로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음주운전과 대마초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적이 있으며 재활원을 여러 번 가기도 했다.

2021년 11월에는 약혼자 멜라니 마틴 사이에서 아들을 얻었지만 한 달 만에 약혼자와 결별했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아론 카터 SNS]

해외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