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처 "'림보', '리카리카' 상위 버전…더 중독성 강해요" [인터뷰①]
입력 2022. 11.06. 18:00:00

네이처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그룹 네이처(NATURE)가 컴백 소회를 밝혔다.

네이처는 최근 세 번째 미니앨범 ‘NATURE WORLD: CODE W(네이처 월드: 코드 더블유)’ 발매를 기념해 셀럽미디어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NATURE WORLD: CODE W’는 네이처가 지난 1월 발매한 스페셜 앨범 ‘RICA RICA(리카 리카)’ 이후 10개월 만에 선보이는 신보다. 또 네이처가 2020년 발매한 세 번째 싱글 앨범 ‘NATURE WORLD: CODE M(네이처 월드: 코드 M)’의 연작이자 2019년 발매한 미니 2집 ‘NATURE WORLD: CODE A(네이처 월드: 코드 에이)’ 이후로는 3년 만의 미니앨범이다.

매 앨범마다 한계 없는 콘셉트 소화력을 선보인 네이처는 또 한 번 변신을 거듭했다. 타이틀곡 ‘LIMBO!(넘어와)’는 사랑에 빠져가는 과정을 아슬아슬한 림보 게임으로 표현한 곡으로, 때론 과감하게 자신의 감정을 드러낼 줄 아는 솔직하고 당찬 모습을 ‘구미호’라는 키워드에 담아냈다.

소희는 “이번 콘셉트 자체가 구미호다. 저희끼리 일명 ‘7미화’라고 이름을 붙였는데 매혹적이고 고혹적인 네이처의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했다”라고 소개했다. 새봄은 “림보가 넘어가는 동작인데 구미호 상징이 사람을 홀린다이다 보니 넘어온다는 림보와 연결해서 제작하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LIMBO!(넘어와)’의 첫 인상에 멤버들은 입을 모아 ‘중독성’을 언급했다. 하루는 “처음 들었을 때 ‘RICA RICA(리카 리카)’랑 똑같이 중독성이 강하단 느낌이었다. 연습을 하려고 데모를 듣는데 듣기 전부터 가사가 떠올랐다. 따라 부르기도 쉬워서 많은 분들이 들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소희는 “처음 데모를 듣고 자기 전에 ‘림보 림보 링’이라는 가사가 자꾸 생각이 나더라. 문득 ‘아 이거다’라는 생각이 들더라. ‘리카 리카’ 때보다 한층 업그레이드되고 중독성 있는 음악을 선보일 수 있지 않을까”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특히 네이처는 중독성 있는 안무로 화제를 모은 ‘RICA RICA’ 못지 않는 안무를 무대 관전 포인트로 강조했다. 로아는 “틱톡이나 릴스로 따라하고 챌린지가 많아지다 보니 어렵게 짜기보다 중독성을 줘서 누구나 쉽게 따라할 수 있는 안무로 준비했던 것 같다”라며 “후렴 부분에 머리 돌리는 안무가 있는데 이게 ‘스우파’에서 히트를 친 적이 있어서 신나보이겠다 싶더라. 또 모든 분들이 아시다시피 림보를 체육시간에 하는데 멤버들이 손을 잡고 림보자세로 넘어가는 부분이 있다. 가사에도 중점을 뒀지만 어떻게 했을 때 노래가 더 살까에 중점을 둔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강렬한 퍼포먼스인 만큼 안무 연습량도 상당했다고. 새봄은 “처음엔 쉬워 보였는데 멤버들마다 방식도 달라서 맞추기가 어려웠다. ‘리카 리카’ 상위 버전으로 올라간 느낌이다”라고 말했다. 로하는 “멤버 각각의 매력이 있는데 고혹과 섹시미를 노리다보니 현대판 구미호를 노리려고 했다”라며 “주어진 3분 내에 멤버들 모두의 기량을 보여주기 어려운데 각각의 재능을 잘 살린 노래라 생각해서 행복했다”라고 밝혔다.

네이처의 세 번째 미니앨범 ‘NATURE WORLD: CODE W’는 6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인터뷰②에서 계속]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n.CH엔터테인먼트 제공]

인터뷰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