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처 "'리카리카' 안무 경험 덕분…더는 무서울 게 없어요" [인터뷰②]
입력 2022. 11.06. 18:00:00

네이처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그룹 네이처(NATURE)가 ‘리카 리카’로 얻은 자신감을 언급했다.

네이처는 최근 세 번째 미니앨범 ‘NATURE WORLD: CODE W(네이처 월드: 코드 더블유)’ 발매를 기념해 셀럽미디어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NATURE WORLD: CODE W’는 네이처가 지난 1월 발매한 스페셜 앨범 ‘RICA RICA(리카 리카)’ 이후 10개월 만에 선보이는 신보다. 또 2020년 발매한 세 번째 싱글 앨범 ‘NATURE WORLD: CODE M(네이처 월드: 코드 M)’의 연작이자 2019년 발매한 미니 2집 ‘NATURE WORLD: CODE A(네이처 월드: 코드 에이)’ 이후로는 3년 만의 미니앨범이다.

매 앨범마다 한계 없는 콘셉트 소화력을 선보인 네이처는 또 한 번 변신을 거듭했다. 타이틀곡 ‘LIMBO!(넘어와)’는 사랑에 빠져가는 과정을 아슬아슬한 림보 게임으로 표현한 곡으로, 때론 과감하게 자신의 감정을 드러낼 줄 아는 솔직하고 당찬 모습을 ‘구미호’라는 키워드에 담아냈다.

앞서 네이처는 지난 1월 파워풀한 안무와 귀를 사로잡는 중독성으로 인기를 모았던 ‘RICA RICA(리카 리카)’를 언급했다. ‘리카 리카’는 아프리카 전통 자울리 춤을 모티브로 한 포인트 안무로 화제를 모은 바. 네이처가 새로운 시도와 실험적인 콘셉트를 도전하는 원동력은 무엇일까.

새봄은 “‘리카 리카’가 나오고 대중들의 반응을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응원해주신 분들도 있었지만 안타깝다는 말도 많이 들었다. 저희는 대중음악을 하는 대중가수인데 하고 싶은 노래를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전에 저희를 알리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라며 “앞으로 어떤 콘셉트이든 예쁘게 봐주셨으면 하는 마음이 크다”라고 말했다.

네이처는 ‘림보’도 ‘리카 리카’를 잇는 화제곡이 되길 소망했다. 채빈은 “‘리카 리카’를 받았을 때는 ‘어떻게 하지, 내가 이걸 소화해낼 수 있을까. 잘 될 수 있을까’ 걱정했는데 잘 됐으니까 ‘림보’도 내가 후회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보자는 생각이 제일 먼저 들었다. ‘리카 리카’보다 더 좋으니까 더 잘됐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열심히 준비했다. 아무리 웃겨도 좌절하지 말고 열심히 해보자는 마음이다”라고 전했다.

이번 활동을 통해 네이처가 보여주고 싶은 새로운 모습은 무엇일까. 소희는 “지금이 저희와 가장 맞는 색깔이지 않을까. ‘리카 리카’ 안무를 경험해서 이 세상에 어떤 안무가 와도 다 할 수 있는 경지에 올랐다”라며 “‘림보’ 안무를 할 때도 굉장히 어려웠는데 ‘리카 리카’를 하면서 업그레이드된 게 많아서 더는 무서울 게 없다”라고 자신했다.

네이처의 세 번째 미니앨범 ‘NATURE WORLD: CODE W’는 6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인터뷰③에서 계속]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n.CH엔터테인먼트 제공]

인터뷰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