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밀리언 백구영·최영준 "댄서로 춤춘 무대…감개무량" [인터뷰①]
입력 2022. 11.08. 10:04:27

원밀리언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원밀리언이 ‘스맨파’ 출연을 결심한 계기와 직접 무대를 꾸민 소회를 밝혔다.

크루 원밀리언(최영준, 니노, 예찬, 루트, 백구영, 알렉스)은 7일 오후 셀럽미디어와 화상 인터뷰를 통해 Mnet ‘스트릿 맨 파이터’(이하 ‘스맨파’)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백구영은 ‘스맨파’에 출연하게 된 이유에 “저는 확고했다. 애초부터 나가고 싶은 마음이 강했다. 안무가 디렉터 활동을 오래하다 보니 제 춤을 보여주고 싶은 기회를 만들고 싶단 생각이 강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자신에게 붙여진 수식어들에 대한 솔직한 심경도 언급했다. 백구영은 “‘스맨파’가 굉장히 좋은 문을 열어주신 것 같다. SM엔터테인먼트에서 오랫동안 일을 하면서 많은 아티스트들고 작업하고 안무가로서 알아봐주시기도 했다. ‘엑소의 아버지’라는 수식어도 영광스럽고 기분 좋지만 어떻게 보면 백구영이라는 이름을 아예 모르고 그 수식어만으로 기억이 될 때 약간의 씁쓸함도 있었다. 제 자신을 좀 더 보여주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세븐틴의 안무가로도 유명한 최영준 역시 그의 말에 공감하며 말을 이어갔다. 그는 “큰 부담이었다. 플레이어로 오래되기도 했고 안무가 생활을 하면서 해온 작품들이 많아서 여기서 무조건 잘하는 기준에 떨어지면 안 될 것 같고 잘해야 본전인 것 같아서 부담은 있었다. 그럼에도 결국 저도 한명의 댄서인지라 춤을 추고 싶은 욕심에 끌렸다”라며 “여덟 크루도 잘하지만 저희 팀도 잘해서 교류를 하면서 또 하나의 배움에 설렜다. 그래서 출연을 결심했고 출연하기를 잘 판단했다는 생각을 한다”라고 답했다.

‘스맨파’에서는 안무가가 아닌 오로지 댄서로서 존재했다. 아티스트들의 퍼포먼스를 위해서가 아닌 스스로 오르는 무대를 꾸민 소감도 남다를 터. 백구영은 “감개무량했다. 기분이 다르더라. 준비하는 과정이나 퍼포먼스를 기획하는 과정, 연습부터 무대에 서는 모든 순간이 제가 아티스트 무대를 준비할 때와 저희가 올라갈 무대를 준비할 때랑 너무 많이 다르고 소중한 순간이었다. ‘스맨파’를 통해서 그런 감사함을 느꼈다”라고 말했다.

니노도 “‘스맨파’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댄서라는 직업 자체가 무언가 한 예술가로서 인정받은 느낌이라 기분이 좋았다. 원래도 다방면으로 활동하는 분이 많았지만 이런 프로그램으로 댄서라는 업이 좋은 인식으로 바뀌고 다른 분들에게 동기부여가 되고 뮤즈가 되고 영감을 줄 수 있는 직업이 됐다는 생각에 좋았던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Mnet 제공]

인터뷰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