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빼미’ 유해진, 인조 역이어야 했던 이유 [인터뷰]
입력 2022. 11.18. 16:20:03

'올빼미' 유해진 인터뷰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그가 아니면 누가 소화해낼 수 있었을까. 얼굴 근육의 미세한 떨림까지 연기했다. 데뷔 이후 첫 왕에 도전한 배우 유해진. 깊은 연기 내공이 빛을 발한 순간이다.

‘올빼미’(감독 안태진)는 밤에만 앞이 보이는 맹인 침술사가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이는 하룻밤의 사투를 그린 스릴러다. 유해진은 이 영화를 통해 데뷔 이후 처음으로 왕 역할을 맡았다. 그가 연기한 인조는 정체 모를 불안감에 사로잡힌 인물로 세자의 죽음 이후 광기에 휩싸여 극단적인 양면성을 보이며 극의 긴장감을 유발한다.

“시나리오만 보고 인조는 독립적인 인물이라고 생각했어요. 이야기 속 한 인물이라고 봤지 그것에 대해 더 깊이 알 필요는 없었죠. 역사 이야기를 담은 영화가 아니잖아요. 한 사건을 다룬 스릴러니까 아는 만큼만 했죠. 영화가 어떤 기록에 의해 모티브로 나온 거잖아요. 인조 왕에 대해 디테일하게 알 필요가 없었어요. 제가 역사에 대해 잘 아는 사람도 아니고요. 영화 속에 그려진 인조에 대해서만 알아요. 실제 역사 속 인조가 아닌, 가상의 인물을 연기한 거죠.”

안태진 감독은 유해진이 만들어낼 인조가 기존의 왕과 다른 모습을 보여줄 거라 생각해 캐스팅했다고 한다. 유해진에게 어떤 면을 봤던 것일까.

“저는 늘 ‘왜 꼭 그래야 해?’라는 게 있어요. 어떤 역할을 하더라도. 저에게 기본적으로 따라다니는 물음표죠. 기본적인 바탕이 되는 생각이에요. 그 질문이 저에게 도움이 됐던 것 같아요. ‘왜 그래야 해? 왕은 왜 그렇게 있어야 해?’ 이런 것들이요. 왕 뿐만 아니라 어떤 역할을 하든 근본적인 생각인 것 같아요. 이런 생각들이 뭉쳐 인물이 완성되는 것 같아요. 제가 의도했든, 안 했든 모습이 그려지는 것 같죠. 감독님께서도 기존에 나온 왕의 모습이 아니길 바랐다고 하셨어요. 그래서 유해진이 하면 조금 다른 왕일 것 같아 제안했다고 하시더라고요. 저도 감독님에게 처음 먼저 물어본 질문이 ‘왜 나야?’였어요. 하하.”



‘삼시세끼’ ‘텐트 밖은 유럽’ 등 예능프로그램을 통해 친숙한 이미지를 쌓은 유해진. 그렇기에 왕 연기에 앞서 걱정이 앞섰다고 한다.

“저에게 친숙한 부분들이 있어 사실 고민이 됐어요. ‘어떻게 보여질까, 왕이라고 해서 등장했는데 웃으면 어떡하지?’ 생각이 들었죠. 첫 등장 신을 바꾸기도 했어요. 원래는 느닷없이 등장하는 것이었는데 부작용이 있을 것 같더라고요. 조금이라도 천천히, 스며들도록 하는 게 어떠냐고 해서 앉아있고, 발이 보이게 카메라가 들어가도록 바꾸었어요. 원래는 ‘짠!’하며 등장하는 것이었거든요. 관객들로 하여금 시간을 주는 건 어떠냐고 해서 첫 등장 신을 바꾼 거예요. 시사회 때 조마조마 하면서 보기도 했어요. 다행히 웃음은 없는 것 같더라고요.”

유해진은 드라마틱한 감정변화를 표현하기 위해 얼굴 근육의 떨림까지 연기했다. 인조의 복합적인 감정을 섬세하게 그려내기 위해 노력한 그다.

“처음에는 특수 분장을 하는 게 어떠냐고 했는데 마다했어요. 연기하는데 거추장스러울 것 같더라고요. 뭐 하나 있으면 되게 거추장스러워요. 사극이 아니고선 분장을 안 하는 편이거든요. 다른 영화 찍을 때도 분장을 안 해요. 분장하는 걸 생각하니 연기에 제약이 생기겠더라고요. 그렇지 않아도 분장하는 걸 싫어하는데. 수염도 붙였는데 특수 분장을 하면 표현을 못할 것 같았어요. 그래서 특수 분장은 하지말자고 했죠.”



‘올빼미’는 세자가 세상을 떠난 뒤 광기에 휩싸이는 왕 인조와 사건의 비밀을 알아채며 진실에 눈 뜬 맹인 침술사 경수를 중심으로 흘러간다. 경수 역에는 류준열이 맡았다. 특히 유해진과 류준열은 ‘택시운전사’ ‘봉오동 전투’에 이어 세 번째 호흡이다. 앞서 류준열은 ‘올빼미’ 기자간담회에서 유해진의 칭찬에 눈시울을 붉힌 바.

“그때 저는 우는지 몰랐어요. 집에 가서 알았죠. ‘너 울었어?’라고 물어보니까 글썽였다고 하더라고요. 전혀 몰랐어요. 만약 알았으면 행사 끝나고 뒤에서 한 마디 건넸을 텐데 전혀 몰랐어요. 대전에 촬영하러 내려간다고 해서 ‘잘하고~’라고만 말했거든요. 나중에 차에 타니 와인을 넣어놨더라고요. 고맙게. 류준열이 그런 마음 씀씀이가 있어요.”

‘럭키’ ‘공조’ ‘택시운전사’ ‘1987’ ‘완벽한 타인’ ‘봉오동 전투’, 그리고 올해 개봉한 ‘공조2: 인터내셔날’까지. 장르를 가리지 않고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주며 ‘충무로 대표 배우’로 자리매김한 유해진. 흥행 타율이 높은 작품들로 필모그래피를 완성해내 눈길을 끈다.

“운도 되게 많은 것 같아요. 운을 별개로 볼 순 없는 것 같죠. 같이 가야 되는 게 운이라고 생각해요. 잘 만들어놨는데 갑자기 사고가 터지면 안 되는 거잖아요. 요즘 세상에는 영화 하나 잘 만든다고 해서 되는 것도 아닌 것 같아요. 여러 가지가 맞아야 하죠. 영화는 좋은데 갑자기 홍수가 나면 극장에 누가 가겠어요. 그래서 운을 얘기 안할 수 없겠더라고요.”



운도 따라야하지만 작품을 보고, 고르는 눈도 필요할 터. 작품을 선택하는데 앞서 그만의 기준은 무엇일까.

“흥미를 느껴야 해요. 어떤 가치가 있는가, 재밌는 것이냐, 감동을 주는 것이냐 등. 영화를 오픈 했을 때 어떤 가치가 있냐가 중요한 것 같아요. 또 제가 먼저 이해를 해야 해요. 제가 이해하고, 믿어야지 관객들도 믿잖아요. 저도 이해가 안 되는데 연기하면 관객들은 더 이해를 못해요. 이 사람의 마음을 충분히 이해하려는 노력이 있어야 조금이라도 보이니까. 그렇게 인물화 되려고 노력하는 편이죠.”

‘올빼미’는 오는 23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유해진은 “영화를 다 보고 나서 관객들이 영화에 대해 아주 재밌게 얘기를 나눴으면 한다”라고 바랐다.

“‘올빼미’라는 이야기에 잘 섞여있는 것 같아요. 제가 왕 역할을 처음 했다고 해서 제 연기를 보시기보다, 전반적으로 스토리에 대해 얘기하셨으면 하죠. 그런 반응을 듣고 싶어요.”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NEW 제공]

인터뷰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