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룹' 문상민X오예주, 첫날밤의 분위기와 사뭇 다른 기류[Ce:스포]
입력 2022. 11.26. 21:10:00

슈룹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문상민과 오예주의 심장 두근거리는 순간이 포착됐다.

tvN 토일드라마 ‘슈룹’(극본 박바라, 연출 김형식)에서 세자(문상민) 품에 폭 안긴 세자빈(오예주)의 상황을 공개해 보는 이들의 설렘을 자극하고 있다.

사진 속에는 냉랭하던 첫날밤의 분위기와 사뭇 다른 기류가 느껴지고 있다. 옷을 입는 중인 세자의 침소에 세자빈이 등장, 세자의 색다른 모습을 눈에 담게 되는 것.

넘어질 뻔한 세자빈과 그녀를 얼른 감싸 안는 세자의 모습에서 심장 찌릿한 전류가 흐른다. 세자만 보면 심장이 쿵쾅이는 세자빈 청하의 심장은 어느 때보다 요동치고 있다. 발그레해진 볼에는 수줍음도 한껏 묻어나 있다.

앞서 낭군님을 다시 만나겠다는 일념 하나로 삼간택에 도전해 당당히 세자빈이 된 청하는 꿈에 그리던 세자와 부부의 연을 맺었다. 하지만 완벽한 로맨틱 엔딩과 달리 합궁 거부라는 초유의 사태 발생으로 꽃길만 펼쳐질 것 같던 청하의 궁 생활에 잿빛 경고가 들린 상황.

세자 역시 만월도에서의 추억을 상기하며 청하를 떠올렸지만 그녀가 병조판서 윤수광(장현성)의 여식이자 대비의 사람이란 사실에 첫날밤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이로 인해 궐 안에는 세자와 세자빈에 대한 별별 소문들이 퍼지기 시작, 중전 화령(김혜수)을 극노하게 만든다.

청하의 진면목을 알아보고 세자빈으로 앉히기 위해 애쓴 화령이기에 이 노력을 아직 모르는 세자와 어떻게 오해를 풀고 분위기를 진압시킬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슈룹'은 매주 토, 일 오후 9시 10분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tvN 제공]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