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분 인터뷰] '금혼령' 김우석 "첫 사극, '백일의 낭군님' 보면서 연습"
입력 2023. 01.25. 16:13:58

김우석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배우 김우석이 첫 사극 도전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25일 김우석은 서울 마포구 공덕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셀럽미디어와 만나 MBC 금토드라마 '금혼령, 조선 혼인 금지령'(극본 천지혜, 연출 박상우 정훈, 이하 '금혼령')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지난 21일 종영한 '금혼령'은 7년 전 세자빈을 잃고 금혼령을 내린 왕 이헌(김영대) 앞에 죽은 세자빈으로 빙의할 수 있다는 혼인 사기꾼 소랑(박주현)이 나타나 벌이는 센세이셔널 궁궐 사기극. 김우석은 극 중 의금부 도사 이신원 역을 맡아 호연을 펼쳤다.

'금혼령' 종영 후 만난 김우석은 "12부작임에도 불구하고 촬영을 굉장히 오래했다. 그래서 함께했던 이들과 멀어지기 더 아쉽다. 정말 편하고 재밌게 촬영했다"라며 아쉬움을 내비쳤다.

'금혼령'은 김우석의 첫 사극 작품이다. 그는 "긴장이 안됐다면 거짓말이다. 첫 사극인만큼 잘하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작품에 들어가기 전 원래 좋아하던 사극들을 한번씩 다 찾아봤다. 특히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 '미스터 션샤인'을 유심히 봤다. 그 중에서도 '백일의 낭군님'에서 김선호 선배님이 연기했던 인물을 자세히 봤다. 대사를 따라하면서 사극 톤을 연습했었다"라고 전했다.

김우석은 '금혼령'을 마친 뒤 휴식을 취하며 차기작을 검토한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에일리언컴퍼니 제공]

인터뷰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