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윤정희, 오늘(30일) 프랑스 파리서 가족장…한국에선 위령미사
입력 2023. 01.30. 10:02:54

윤정희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고(故) 배우 윤정희가 영면에 든다.

30일 영화계에 따르면 윤정희의 장례식은 이날 프라스 파리 인근의 성당에서 가족장으로 치러진다. 윤정희의 유해는 화장돼 생전 고인이 원했던 인근 묘지에 안장될 것으로 알려졌다.

고인의 남편인 피아니스트 백건우와 딸인 바이올리니스트 백진희 씨 등 가족과 친인척 그리고 프랑스에 거주 중인 가까운 지인들만 참석해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

국내에서는 서울에 거주 중인 일부 유족의 뜻으로 서울 여의도동성당에서 윤정희를 위한 위령미사가 집전됐다. 이곳은 윤정희가 국내에 머물 때마다 방문했던 곳으로 알려졌다.

알츠하이머 투병 중이던 윤정희는 지난 19일(현지시간) 향년 79세로, 프랑스 파리에서 숨을 거뒀다.

윤정희는 1967년 영화 '청춘극장'으로 데뷔했다. 이 영화로 대종상영화제 신인상, 청룡영화제 인기여우상을 받으며 스타덤에 오른 윤정희는 2010년 영화 ‘시’까지 45년 동안 270편이 넘는 영화에 출연했다.

1세대 여성 배우 트로이카로 통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그는 2010년 이창동 감독의 영화 '시'가 마지막 작품이다.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티브이데일리]

스타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