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럽이슈] 현아·던, 떠들썩한 연애史…잇단 재결합설엔 '침묵'
입력 2023. 01.30. 16:42:49

던-현아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가수 현아와 던이 또다시 재결합설이 불거지면서 떠들썩하다. 불과 며칠 전에는 재결합에 대해 부인했던 바. 이번에는 침묵을 지키며 의아함을 자아내고 있다.

현아와 던은 지난 2016년 교제를 시작, 2018년부터 공개 열애를 해왔다. 소속사 선후배 사이로 시작한 두 사람은 직접 열애 사실을 밝히며 화제를 모았다.

솔직한 행보였으나 다소 일방적인 태도에 비난을 받기도 했다. 결국 열애설을 부인하던 소속사와 다른 입장을 내며 두 사람은 "신뢰 회복이 불가능"이라는 소속사 측의 입장에 따라 퇴출 당했다.

그렇게 같은 소속사로 이적, 일과 사랑 모두를 지켜낸 두 사람이었지만, 지난해 11월 현아는 직접 결별 소식을 전하며 6년의 긴 열애의 마침표를 찍었다.

현아는 "헤어졌다. 좋은 친구이자 동료로 남기로 했다"고 짧은 글을 남기며 두 사람의 결별 소식을 전했다. 서로 반지를 나눠 끼며 결혼설까지 불거진 두 사람이기에 이별은 갑작스럽기만 했다. 동시에 두 사람은 함께 소속돼 있던 피네이션과 전속계약도 만료되면서 두 사람의 관계가 완전히 정리되는 듯했다.

이후 두 사람을 둘러싼 가짜뉴스와 루머가 등장해 곤욕을 치르는가 하면 재결합설이 제기돼 재회 가능성도 흘러나왔다.

이와 관련해 현아 측은 "던과 재결합설은 사실이 아니다. 친구처럼 편하게 잘 지내는 중"이라고 일축했다. 이렇듯 첫 번째 재결합설과 루머에 대해서 적극적으로 대응했다.

반면 약 2주 만에 다시 불거진 재결합설에 대해서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현아와 던은 국내외 일정에 동행하고, 공개 연애 당시와 마찬가지로 서로를 챙기는 모습이었다는 근황까지 전해진 상황이다.

이 상황에서 현아는 던이 자신의 SNS에 'New place, new music Coming soon'이라고 올린 글에 '좋아요'를 누르고, 댓글을 남기며 재결합 가능성에 불을 지피고 있다.

그동안 솔직하고 당당한 행보를 보여왔던 두 사람이기에 침묵은 사실상 재결합을 인정하는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나온다.

열애부터 연이은 재결합설로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현아와 던이 과연 어떠한 입장을 밝힐지 주목된다.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김혜진 기자]

가요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