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호스트 유난희, 고인 모독 발언 사과 "작은 말도 조심…겸손할 것"[전문]
입력 2023. 03.24. 08:25:50

유난희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쇼호스트 유난희가 고인 모독 발언을 사과했다.

유난희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해당 발언에 대해 잘못을 깨닫고 사과했다. 하지만 누군가를 연상케해서 또 많은 사람의 마음을 아프게 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앞서 한 화장품을 판매하던 중 "모 개그우먼이 생각났다. 그분이 이걸 알았으면 좋았을텐데"라고 언급했다. 실명을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생전 피부 질환으로 고통을 받은 故 박지선을 연상케 했다.

이와 관련해 그는 "너무 사랑하는 후배였고, 그녀가 떠났을 때 누구보다 마음 아파했던 한 사람이었다. 또한 저 역시 다른 동료분들과 팬분들과 같이 그녀를 사무치듯 그리워했다"며 "그 마음 한켠의 그리움이 저도 모르게 방송 중에 아쉬운 감정으로 나온 한 마디가 여러분들에게 상처가 돼드린 거 같아 무거운 하루를 통감한다"고 전했다.

유난희는 "단순히 물건을 판매하는 입장이기보다 동료이자, 자식을 둔 부모로서 진짜 좋은 것 작은 것 하나까지도 누구보다 솔직하게 나누고 싶었다. 지금 이 글이 내 마음 그대로 여러분께 전해질지는 모르겠으나 앞으로 작은 말에도 조심하며, 더 겸손한 유난희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현재 일부 시청자들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소비자 민원을 접수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광고심의소위원회를 열고 유난희 건에 관한 심의 진행, 의견진술 결정을 내렸다.

이하 유난희 글 전문.

쇼호스트 유난희입니다.

해당 발언에 대하여 잘못을 깨닫고 사과하였습니다. 하지만 누군가를 연상케해서 또 많은 사람의 마음을 아프게 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너무 사랑하는 후배였고, 그녀가 떠났을때 누구보다 마음 아파했던 한 사람이었습니다. 또한 저 역시 다른 동료분들과 팬분들과같이 그녀를 사무치듯 그리워 했습니다. 그 마음 한 켠의 그리움이 저도 모르게 방송 중에 아쉬운 감정으로 나온 한 마디가 여러분들에게 상처가 되어드린 것 같아 무거운 하루를 통감합니다.

단순히 물건을 세일즈 하는 입장이기보다는 동료이자, 자식을 둔 부모로서 진짜 좋은 것 작은 것 하나까지도 누구보다 솔직하게 나누고 싶었습니다.

지금 이 글이 제 마음 그대로 여러분께 전해질지는 모르겠으나 앞으로 저 유난희는 작은 말에도 조심하며, 더 겸손한 유난희가 되겠습니다.

저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어느 한 사람에게 보통의 하루, 어느 한 사람에게는 따뜻한 하루였을지 모를 이 소중한 하루를 불편한 하루로 만들어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진심을 전하고 싶은 마음 뿐입니다. 다시 한 번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유난희 SNS]

스타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