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바운드’ 장항준 감독 “5년 전 엎어진 영화, 넥슨 투자 덕에 제작” [비하인드]
입력 2023. 03.31. 15:26:29

'리바운드' 장항준 감독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장항준 감독이 영화 ‘리바운드’ 제작과 관련해 비화를 전했다.

장항준 감독은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소격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리바운드’ 개봉을 앞두고 인터뷰를 진행했다.

‘리바운드’는 게임기업인 넥슨코리아의 첫 영화 투자작이다. 장항준 감독은 “투자에 난항을 겪을 때 하정우 씨가 넥슨 쪽에 다리를 놓아 시나리오를 전달했다. 넥슨이 영화 투자를 안 할 때인데 굉장히 좋아했다. 얼마 안 돼서 투자를 결정했더라. 저에게는 넥슨이라는 회사가 너무 고맙다. 넥슨이 없었으면 이 영화가 없었을 것”이라고 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장 감독은 “넥슨 관계자분과 투자 결정 후 만났다. 부탁을 하시더라. 우리는 돈 벌고 싶어서 영화에 투자하는 게 아니다, 사람들에게 위안되고 위안되는 영화를 하고 싶다고 하시더라. 깜짝 놀랐다. 투자자가 그런 이야기를 하는 경우는 없다. 돈이 걸린 문제니까. ‘장원석 대표가 몰래카메라를 설치했나?’ 싶었는데 진심이시더라. 영화에 대한 태도가 사회공헌의 일환처럼 생각하시는 자세라는 느낌도 받았다”라고 말했다.

이 영화의 백미는 엔딩 장면. 소름과 감동을 유발하는 엔딩 장면에 대해 장항준 감독은 “엔딩은 촬영 들어가기 직전까지 없었다. 마지막 각색을 하면서 뭔가 조금 더 실화의 느낌을 줄 수 없을까 싶더라. 처음에 이 영화는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되었다고 하지만 (영화가 진행되면서) 관객들이 잊어먹을 것 같았다”라며 “촬영 전, 옛날 부산중앙고 경기 사진들을 찾기 시작했다. 자료가 별로 없다. 고등학교 농구고, 우승팀이 아니기 때문에 자료를 많이 남겨놓지 않는다. 일반인이 찍은 사진을 넣기도 했다. 자료가 없어서. 마지막 뒷모습이 나온 사진은 출처도 알 수 없는 일반인이 찍은 것이었다. 한 장씩 사진들을 선별하고, 저작권을 해결하면서 맞춰 찍었다. 그래서 엔딩 장면을 찍는 데만 꼬박 하루가 걸렸다”라고 밝혔다.

장 감독은 “특히 떼샷 찍는데 시간이 오래 걸렸다. 개인샷은 플레이 중에 나온 것들이다. 아무리 사진을 보고 해봤자 할 때마다 동작이 달라지니까”라며 “선수 손 위치도 달라서 맞추는데 테이크를 하나당 20번 갔다. 스태프들도 찍으면서 ‘이렇게까지 할 만한 가치가 있는 장면인가?’ 생각했을 거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한국인의 떼창으로도 유명한 펀(FUN.)의 ‘위 아 영(We Are Young)’이 흐르는 순간, 감동은 배가된다. 엔딩곡에 대해 장항준 감독은 “현장 편집 기사가 제 조감독 출신이다. 촬영이 끝나면 밤새 편집할 테니까 감독님은 봐주시기만 하면 된다고 하더라. 같이 편집하면서 어떤 음악을 넣을까 생각했다. 편집 기사가 ‘위 아 영’의 풍으로 하면 어떠냐고 하더라. 곡을 깔았는데 괜찮았지만 살 순 없다는 걸 모든 사람이 알고 있었다. 다른 음악들을 깔았지만 ‘위 아 영’이 제일 잘 맞더라”라고 이야기했다.

또 “촬영이 다 끝난 후 현장 편집한 걸 넥슨분들에게 보여드렸다. 블라인드 시사 할 때부터 점수가 잘 나왔다. 넥슨분들이 보시더니 ‘감독님 저희가 (곡을) 사겠다’고 했다. 이 영화에 이 곡만큼 대안이 생각나지 않는다고 하더라”라며 “곡을 사려면 억대가 든다. 드라마나 방송에서는 쓸 수 있지만 영화는 영사 한 번, 회당 마다 계속 돈을 내야한다. 그래서 영화하는 사람들이 자기가 좋아하는 팝을 쓸 수 없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영화의) 화룡점정이 됐다고 생각한다. 영화가 한 편 나오려면 수많은 난관, 위기, 노력이 있고, 찰나의 순간 판단이 필요한 운이 작용한다. 그런 면에서 제 능력밖에 있는 일들이 이 작품으로 잘 풀린 것 같다”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리바운드’는 2012년 전국 고교농구대회, 아무도 주목하지 않았던 최약체 농구부의 신임 코치와 6명의 선수가 쉼 없이 달려간 8일간의 기적 같은 이야기를 그린 감동 실화다. 영화 ‘기억의 밤’, 드라마 ‘싸인’ 등 영화와 드라마 연출을 맡은 장항준 감독의 신작이다. 오는 4월 5일 개봉.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미디어랩시소 제공]

인터뷰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