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후이·우석→임현식과 작업…한번 더 반하게 된 계기"[비하인드]
입력 2024. 01.30. 08:30:00

배너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그룹 배너(VANNER)가 펜타곤 후이와 우석, 비투비 임현식과 함께 작업한 소감을 밝혔다.

배너(태환, GON, 혜성, 성국, 영광)는 30일 두 번째 미니 앨범 '캡쳐 더 플래그(CAPTURE THE FLAG)' 발매를 앞두고 셀럽미디어와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번 앨범에는 펜타곤 후이와 우석, 비투비 임현식, 라이언전 등 K팝 히트 메이커 프로듀서진들이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후이와 우석은 타이틀곡 '잭팟(JACKPOT)'의 작사·작곡에 참여했다. 태환은 "아무래도 현역에서 함께 활동하는 분들이다 보니까 어떤 고민을 하고 있는지 누구보다 잘 알고 계셔서 알기 쉽게 디렉팅 해주셨다"고 말했다.

혜성은 "우석 선배님은 라디오를 함께 진행하고 있는데 녹음장에서 만난 선배님은 또 달랐다. 프로페셔널한 모습에 반하게 됐다. 누구보다 애정을 많이 보여주셨다

성국은 "후이 선배님은 섬세하고 열정적으로 디렉팅을 해주셨다. 우석 선배님은 자유로우신 편"이라며 "왜 그 자리까지 있는지 알게 됐다. 한 번 더 반하게 된 순간이었다"고 이야기했다.

또 수록곡 '비 마이 러브(Be My Love)'에 참여한 비투비 임현식은 어땠을까. 혜성은 "가이드를 받았을 때부터 놀랐다. 너무 완벽한 가이드였다. 저희보다 경험이나 노하우가 많다 보니까 배려해 주신 부분이 많았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태환은 임현식으로부터 잘한다는 칭찬을 받기도. 그는 "잘한다고 했을 때, 몸 둘 바를 몰랐다. 디렉팅을 받는 것도 감사했고, 한 공간에 있다는 자체가 신기하고 행복했다. 칭찬해 주셔서 자존감도 올라가는 기회가 됐다"고 웃었다.

곤은 "디렉팅을 오랜 시간 보는 걸로 유명하시더라. 근데 저희랑도 오래 걸렸는데 너무 감사했다. 그만큼 세심, 꼼꼼하게 봐주시는 거 같아서. 목소리를 듣는 것만으로도 배움의 시간이 된 거 같다. 무엇보다 선배님의 목소리를 라이브로 들을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배너의 미니 2집 '캡쳐 더 플래그'는 오늘(30일) 각종 온오프라인에 공개된다.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클렙엔터테인먼트 제공]
<
<

인터뷰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