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럽이슈] 오킹 VS 위너즈, 진실공방으로 이어진 스캠 코인 논란(종합)
입력 2024. 02.20. 16:19:52

오킹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유튜버 오킹(본명 오병민)이 위너즈를 고발한 가운데, 최승정 위너즈 전 대표는 오킹과 나눈 카톡 내용을 폭로했다. 오킹과 위너즈 전 대표 사이에 진실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오킹의 법률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대환은 지난 19일 "오킹은 위너즈의 코인의 제작, 유통에 관여한 사실이 없다"며 "코인 구매 및 해명 과정에서 입은 피해에 대해 금일 위너즈 측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죄 및 강요죄로 경찰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어 "위너즈의 코인의 제작, 유통에 관여한 사실이 없고 위너즈로부터 모인 거래를 뒷받침하고 활성화할 수 있는 충분한 실물 기반이 존재하며 추후 국내외 메이저 거래소에도 상장할 예정이라는 말을 듣고 코인을 구매했지만 현재 막대한 재산 피해를 본 상황"이라고 고소 이유를 설명했다.

또한 입장 번복에 대해서는 "최근 두 차례 밝힌 오킹의 입장을 전하는 과정에서 일부 사실과 다른 해명을 하게 된 사실이 있으나, 이는 위너즈 측의 계속된 강요에 따른 것이었다"며 이로 인해 오킹은 방송인으로서의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고 정신적으로도 충격을 받은 상태다"라고 해명했다.

끝으로 "오킹은 구체적인 피해 내용에 대해 수사 기관에서 있는 그대로 명백하게 진상을 밝힐 예정"이라며 "앞서 미진한 해명을 해 실망을 드린 팬분들에게 속죄하는 마음으로 방송인으로서의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처럼 오킹이 각종 의혹에 대해 해명에 나서자 최승정 위너즈 전 대표는 자신의 SNS에 "오킹에 대해 어떠한 투자 강요도 없었다. 투자 전부터 '얼마 투자하면 되냐, 코인 투자한 거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라'고 해서 지켰다"고 밝혔다.

최 전 대표는 오킹과 나눈 카톡 내용을 함께 공개했다. 공개된 대화 내용에 따르면, 오킹은 위너즈의 고문으로서 명함 제작 사실도 인지했고, 지인에게 투자 유치 활동까지 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면서 "네가 '스캠코인'으로 만들어 피해를 본 것 모두 손해배상 청구하겠다. 너의 거짓 해명과 너의 팬들로 인해 회사가 입은 피해에 대해서도 고소하겠다. 지금 까지 올렸던 카톡내용이 조직일 경우 법적인 책임을 다 받겠다"고 전했다.

최 전 대표의 지적에 오킹은 즉각 반박에 나섰다. 20일 새벽 그는 "당시 사업 자체가 좋고 투자해도 법적, 도의적으로 문제 될 것이 없다고 하기에 위너즈에 대해 알고 있는 지인이 물어봐 구매를 원하는 지인을 한 명 연결해 준 것이 전부"라며 이를 해명했다.

앞서 위너즈 코인은 불법적으로 투자를 유치한 '스캠 코인'이 아니냐는 의혹에 연루됐다. '스캠 코인'은 유명인이나 인플루언서를 동원해 신뢰를 쌓은 뒤 코인을 상장시킨 것처럼 꾸며 투자자를 모으는 것이다. 이에 위너즈 측과 만났거나 협업을 한 유튜버들 역시 해당 의혹에 연루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고, 그중 오킹은 위너즈의 이사로 등재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오킹은 지난 5일 라이브 방송을 통해 "위너즈와 협업을 한 적은 있지만 코인에 대해선 전혀 알지 못한다"며 선을 그었다. 그러나 오킹은 며칠 뒤 "저는 위너즈에 투자를 했었다. 그리고 지금은 투자 철회 의사를 전달해 놓았다. 여러분께 이 부분에 대해서 더 명백히 밝히지 못해 정말 죄송하다"고 입장을 번복하며 고개를 숙였다.

한편 위너즈 측은 여러 차례 입장문을 통해 의혹에 대해 "모두 근거 없는 허위 사실"이라며 "다단계판매, 유사수신행위 등은 일체 없다는 것도 다시 한번 밝힌다. 해당 유튜버 및 악성 댓글 게시자, 2차 전달자 등에게는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강력한 법적 조치 취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유튜브 채널 '오킹TV' 캡처, 최승정 SNS 캡처]
<
<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