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이강인 사과, 용서해달라…대표팀 편가르기 사실 무관"
입력 2024. 02.21. 09:34:55

손흥민-이강인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대표팀 내분 사태의 중심에 있었던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을 용서해달라고 목소리를 냈다.

손흥민은 21일 자신의 SNS를 통해 "이강인이 진심으로 반성하고 저를 비롯한 대표팀 모든 선수들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했다"고 밝혔다.

손흥민은 "저도 어릴 때 실수도 많이 하고 안 좋은 모습을 보였던 적도 있었지만 그때마다 좋은 선배님들의 따끔한 조언과 가르침이 있었기에 지금의 제가 이 자리에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저도 제 행동에 대해 잘했다 생각하지 않고 충분히 질타 받을 수 있는 행동이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주장의 본분 중 하나라고 생각해 똑같은 상황에 처해도 팀을 위해 행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앞으로 더 현명하고 지혜롭게 팀원들을 통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그 일 이후 강인이가 너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한 번만 너그러운 마음으로 용서해달라. 대표팀 주장으로 꼭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요르단과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준결승을 앞두고 손흥민과 이강인의 충돌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손흥민의 손가락이 탈투되는 부상까지 입었다. 이후 대표팀을 둘러싼 루머가 계속해서 생성되자 손흥민은 '대표팀 내분설'에 대해 선을 그었다.

그는 "일각에서 나오는 이야기들 중 대표팀 내 편가르기에 대한 내용은 사실과 무관하며 우리는 늘 한 팀으로 한 곳만 바라보려 노력했다. 축구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런 소란스러운 문제를 일으켜서 진심으로 죄송하고 앞으로 저희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이 이 계기로 더 성장하는 팀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손흥민 SNS]
<
<

스타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