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옥X나문희 '소풍', 27만 돌파…韓 영화 중 첫 손익분기점 달성
입력 2024. 02.21. 17:38:10

'소풍'

[셀럽미디어 임예빈 기자] 영화 '소풍'이 2024년 첫 손익분기점을 넘은 영화가 됐다.

21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소풍'(감독 김용균)이 오전 10시경 누적 27만 관객을 넘기며 올해 한국 극영화 중 처음으로 손익분기점을 돌파했다. 개봉 이후 15일 만이다.

제작비 12억 원인 '소풍'은 14일 연속 독립, 예술영화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유지하며 5년 만에 한국 독립∙예술극영화 20만 관객 돌파의 기록을 달성했다.

'소풍'은 절친이자 사돈지간인 두 친구가 60년 만에 함께 고향 남해로 여행을 떠나며 16살의 추억을 다시 마주하게 되는 이야기로, 대한민국 대표 명배우 나문희, 김영옥, 박근형이 주연을 맡았다.

'소풍'은 한국 영화에서는 배제되었던 노년 세대의 이야기를 통해 다른 세대와의 관계성을 담아냈다. 부모의 재산과 부양을 둘러싼 가족들과의 갈등, 노년의 요양원 생활, 웰다잉과 존엄사 등 노년의 삶을 현실적으로 보여주며, 노년층 관객에게는 자신의 이야기, 젊은 세대에게는 앞으로 자신에게 다가올 미래라는 공감과 생각할 거리를 던지고 있다.

'소풍'은 지난 2월 7일 극장 개봉, 절찬리 상영 중이다.

[셀럽미디어 임예빈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
<

영화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