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년 목표" 김범수의 반환점[인터뷰]
입력 2024. 02.23. 07:00:00

김범수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무대에 50년 동안 서는 게 목표다. 달리기로 치면 반환점을 온 것인데, 앞으로 조금은 천천히 가고 싶다."

가수 김범수의 새로운 '여행'이 시작됐다. 그동안 치열하게 달려온 그는 앞으로의 긴 여정을 위해 조금은 천천히, 여유롭게 걸어가며 많은 이들을 위로할 수 있는 목소리를 전한다.

김범수는 10년 만에 정규 앨범으로 돌아왔다. 지난 22일 정규 9집 '여행'을 발매했다. 데뷔 25주년을 맞은 김범수의 음악적 깊이와 진정성을 담았다.

그는 "기다려주신 분들에게 죄송하다. 바쁘게 지냈었는데 음악 시장 흐름도 많이 바뀌었고 피지컬로 음악이 제작되지 않다 보니 결과물이 없는 느낌도 든다"라며 "책임감을 마음에 품고 있었던 거 같다. 정규 앨범을 당연히 때가 되면 내고, 활동했던 시대의 가수이기 때문에 '변화한 시장에서 효율이 있을까' 하는 고민이 있었다. 그러다 보니 미루게 됐는데 올해는 더 미루면 안 될 거 같았다. 사랑해 주셨던 분들에게 선물을 들고 인사하고 싶어서 열심히 준비했다"고 밝혔다.

동명의 타이틀곡 '여행'은 아티스트 김범수로 걸어온 길을 '여행'이라는 키워드로 녹여낸 곡이다. 어제가 후회되고, 내일이 두렵지만 용기 내 어디로든 여행을 떠나야 한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김범수는 "싱어송라이터 포지션으로 가야 할지, 보컬리스트로서 진정성을 더 담아야 할지 기로에 서 있었던 거 같다. 그런데 노래만큼 잘할 수 있는 건 없는 거 같아 조금 더 좋은 노래를 내 것으로 만들고 표현하는 것에 집중하는 길이 내 길이라고 생각했다"라며 "전작에서는 하고 싶은 색깔이 많이 들어갔다면 이번에는 좋은 곡을 받아 내 방식대로 표현해 봤다"고 설명했다.

이번 앨범에는 싱어송라이터 최유리가 작사, 작곡은 물론 프로듀싱에 참여하며 힘을 보탰다. 아울러 싱어송라이터 최유리와 선우정아, 김제형, 아티스트 이상순, 임헌일, 작곡가 피노미노츠(Phenomenotes), 재즈 피아니스트 송영주 등이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여기에 김범수의 목소리가 만나 감성을 배가시킨다.

그는 "현재 내가 좋아하는 음악은 무엇인지 플레이리스트를 보니 이번 앨범에 참여한 아티스트들이 리스트업이 되더라. 최유리, 선우정아, 이상순 등. 가사가 잘 들리는 '한편의 시집 같은 앨범을 만들어보면 어떨까' 싶었다. 테크닉적인 요소들을 배제하고 가사가 잘 들리고 전달할 수 있는 쪽으로 콘셉트를 잡게 됐다. 단 한 분도 빠짐없이 흔쾌히 해주셨다. 김범수라고 하는 가수의 흔적들을 고민하고 써주셨다. 커스터마이징처럼 만들어진 앨범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자전적인 이야기를 담다 보니 감성을 이끌어내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한 곡을 완성하는데 2달 정도 걸리기도 했다. 무엇보다 앨범 전체의 결을 맞추기 위해 굉장히 절제해야 했다.

김범수는 "이전에는 가창력이나 기술적인 부분을 활용하게 되면서 컨디션 지장을 많이 받았다. 이번에는 상당 부분 테크닉적인 부분을 내려놓고 한 앨범이기 때문에 컨디션 영향은 덜 받았다. 내면적인 부분을 담아내는 데 에너지를 썼다"라며 "'너를 두고'는 2, 3개월 거쳐서 완성됐다. 한 번 막히기 시작하니까 아무리 불러도 맛이 안 나서 쉬었다가 앨범 막바지에 마무리했었다"고 했다.

이어 "이번 앨범은 펑펑 우는 감정이나 절규하는 것이 아니라 슬픔을 가지고 있지만 울음을 참고 있는 감정, 슬픔이라는 감정이 한참 지나서 다시 꺼내보는 감정이어야 했다. 이 노래는 아주 희미한 기억을 회상했을 때 살짝 느껴지는 슬픔이어야 했는데 앨범 자체가 가진 결을 맞추려고 했다. 굉장히 많이 참은 앨범"이라고 덧붙였다.

김범수의 매력적인 보컬만큼이나 감성적인 뮤직비디오에 눈길을 끌었다. 특히 선공개 곡 '그대의 세계'에는 배우 현빈, 이번 타이틀곡에는 유연석이 출연해 명품 연기를 선보였다.

김범수는 "두 분 다 인연이 두터운 것은 아니다. 현빈 씨는 OST로 안 보이는 끈끈한 인연이 있다. 제가 부른 OST 테마의 주인공을 응원하게 되는 게 있다. 결혼식 축가를 부르면서 실질적인 친분이 생기게 됐다. 그래도 뮤직비디오 출연까지 부탁할 친분은 아니었는데 흔쾌히 수락해 줬다"라며 "유연석 씨는 그보다 더 인연이 없다. 피노미노츠 프로듀서와 친분이 있었는데, 그걸로 출연을 제안했다. 이미지가 잘 맞을 거 같았다. 많이 도와주셔서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김범수는 '끝사랑', '보고싶다', '하루', '나타나', '남과 여' 등 수많은 히트곡을 보유하고 있다. '김나박이(김범수, 나얼, 박효신, 이수 등)'라는 수식어가 있을 정도로 정통 발라드가 크게 사랑받았던, 전성기에 대한 고민도 매일 하게 되는 그다.

김범수는 "매일매일 고민하고 있다. 또래 동료들은 공통으로 하는 고민이 아닐까. 정답은 없는 거 같다. 우리가 큰 사랑을 받은 시대라고 생각한다. 시대를 잘 타고나서 원 없이 사랑도 받았기도 했다"라며 "잘 되는 것보다 중요한 것은 잘하고 있다는 것을 증명하고 알리고 싶다. 25년 동안 노래 해왔지만, 끝나는 것이 아니라 다른 이야기를 해나가고 있는 것을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렇게 김범수는 앞으로에 대해 "무대에 50년 동안 서는 것이 목표"라고 전했다. 그는 "달리기로 치면 반환점을 온 것 같다. 그동안 치열했던 것 같다. 성공, 돈 등이 항상 목표에 있었는데 이제는 조금 천천히 가고 싶다. 그동안 받았던 사랑이나 소중한 마음을 나누고 돌려도 주고 할 수만 있다면 좋은 일도 많이 하고 싶다"며 "보답할 수 있는 여유 있는 25년이 됐으면 좋겠다. 지금까지 달려온 대로 가면 50년을 못 갈 거 같다. 천천히 걸어가며 앞, 뒤, 옆을 돌아보며 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수 지망생으로 돌아가 보면 노래를 통해 사람들에게 위로를 전하고 싶다는 마음이 강했다. 거기에 또 제가 즐거웠으면 하는 마음이다. 두 가지가 핵심이다. 이 이유가 없다면 노래할 의미가 없는 거 같다"고 강조했다.

김범수는 신보 발매와 동시에 오는 4월 13일과 14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2024 김범수 콘서트 '여행, The Original''을 개최한다. 데뷔 25주년을 기념해 팬들과 뜻깊은 시간을 보내기 위해 준비했다. 서울을 시작으로 부산, 대전, 전주, 광주, 대구, 수원, 창원 등 국내 8개 도시와 해외에서 콘서트를 열고 팬들과 호흡할 예정이다.

그는 "오랜만에 전국투어다. 연말 공연은 버라이어티하게 준비를 많이 하는데 이번에는 진중하고 웃음기를 싹 뺀 공연으로 만들고자 한다"라며 "오랫동안 같은 곡을 선보이다 보니까 편곡이 계속 바뀌게 돼서 원곡이 없어지는 느낌이다. 그래서 이번에는 오리지널을 보여드리려고 한다. 그때 그 향수를 그리워할 만한 사람들이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귀띔했다.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영엔터테인먼트]
<
<

인터뷰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