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우 "헐렁한 역할도 해보고파…코미디 잘할 자신有"[비하인드]
입력 2024. 02.29. 18:00:00

이기우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배우 이기우가 앞으로 도전해 보고 싶은 장르에 관해 이야기했다.

이기우는 2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스튜디오더무로 사옥에서 MBC 금토드라마 '밤에 피는 꽃'(극본 이샘·연출 장태유/ 이하 '밤피꽃')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기우는 데뷔 20년 만에 '밤피꽃'을 통해 첫 사극에 도전했다. 앞으로 그가 도전하고 싶은 장르는 무엇일까. 그는 "너무 많다. 망가지는 것도 너무 좋고, 야비한 사기꾼도 좋다"고 말했다.

이어 "악역을 몇 번 했었다. 악역의 제 캐릭터가 인상이 깊으셨는지 '밤피꽃'에서도 '나중에 악역으로 변질되는 게 아니냐'는 의심하는 반응도 있었는데 배우로서 그런 혼란을 드리는 게 너무 재밌다"고 웃었다.

그는 "나중에 그렇지 않았을 때 안도감을 드리는 재미도 있는 거 같다. 악역뿐만 아니라 공분을 사는 역할도 재밌게 잘할 수 있는 거 같다. 악역이 아니더라도 가진 거 하나 없는 운 없는 사람도 진하게 잘할 수 있을 거 같다. 지금까지는 저는 갖춰져 있고 윤택한 역할을 해와서 그거와 반대되는 역을 해보고 싶다"며 "그런 이미지를 희석하려고 반려견 인스타도 보면서 하면서 허술하고 흐트러지면서 느슨한 면도 있다고 보여주고 싶은데 한편으로는 겁이 나기도 한다. 이상하다고 생각할까 봐"라고 털어놨다.

이기우는 "저랑 작품을 같이 했거나 친한 분들은 사석에서 제가 어떤지 알기 때문에 입소문을 많이 내주길 바란다. 한 번 모험을 해보고 싶은 감독님이 계시면 배팅을 해보시는 것도 좋지 않을까. 코미디도 실제 성격과 가까워서 정극 연기보다 잘할 자신이 있다. 키 큰 사람이 몸 개그를 했을 때 그 스케일이 다를 거 같다"고 전했다.

한편 이기우는 최고 시청률 18.4%로 막을 내린 '밤피꽃'에서 어질고 여유로운 이면에 촌철살인을 가진 인물 박윤학 역을 맡아 열연했다.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셀럽미디어DB]
<
<

인터뷰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