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제이홉, 전시→댄스 워크샵 팝업 'HOPE ON THE STREET' 오픈
입력 2024. 03.02. 12:17:07

제이홉

[셀럽미디어 임예빈 기자] 방탄소년단 제이홉의 신규 프로젝트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 성수동에 마련된다.

2일 소속사 빅히트 뮤직에 따르면, 3월 30일부터 4월 5일까지 서울시 성동구 성수동에서 제이홉의 스페셜 앨범 '홉 온 더 스트리트 VOL.1(HOPE ON THE STREET VOL.1)' 발매를 기념한 팝업 스토어를 연다.

팝업은 제이홉의 뿌리인 '춤'을 주제로 다양한 콘텐츠들을 예고한 '홉 온 더 스트리트'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제이홉은 보다 많은 사람들이 프로젝트를 직접 즐기고 경험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팝업을 기획했다.

팝업 현장은 이달 말 공개될 스페셜 앨범, 다큐멘터리 시리즈와 연관된 오브제 및 비하인드 콘텐츠로 채워진다. 또한, 이번 프로젝트의 주요 키워드인 '춤'과 결을 같이하는 '스트리트(Street)' 감성으로 공간이 꾸며진다. 전시 외에 방문자가 직접 참여할 수 있는 댄스 워크숍 '뉴론 더 스트리트(NEURON THE STREET)' 등 여러 프로그램이 마련될 예정이다.

소속사 발표에 앞서 방탄소년단의 SNS와 서울 및 광주 일부 지역에는 'H' 로고와 QR코드가 박힌 의문의 포스터가 게시됐다. QR코드를 인식하면 팝업의 주소가 담긴 초대장이 나타나 팬들의 궁금증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제이홉의 '깜짝 선물' 같은 팝업 관련 상세 내용은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제이홉은 3월 29일 오후 1시 스페셜 앨범 '홉 온 더 스트리트 VOL.1'을 발매한다. 타이틀곡 '뉴론(NEURON) (with 개코, 윤미래)'은 그의 음악적 뿌리와 삶의 동기, 그리고 새로운 출발에 대한 기대를 전하는 곡이다. 신보에 수록되는 6개 트랙을 통해 한층 성장한 제이홉의 음악적 역량을 확인할 수 있다.

앨범 발매 하루 전날인 3월 28일 0시에는 다큐멘터리 시리즈 '홉 온 더 스트리트' 첫 화가 공개된다. 이 다큐멘터리는 올해로 데뷔 12년 차를 맞은 제이홉이 자신의 과거, 현재, 미래를 관통하는 춤을 매개로 꿈을 찾아가는 여정을 담았다.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티빙과 미국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프라임 비디오(Prime Video)를 통해 전 세계 240개 국가에서 시청 가능하다.

[셀럽미디어 임예빈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빅히트 뮤직 제공]
<
<

가요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