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분 인터뷰] 페퍼톤스 "루시→잔나비, 20주년 앨범 함께…선물 같은 느낌"
입력 2024. 04.17. 07:00:00

페퍼톤스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밴드 페퍼톤스(PEPPERTONES)가 20주년 앨범에 대해 "선물같다"고 표현했다.

페퍼톤스(신재평, 이장원)은 17일 20주년 기념 앨범 '트웬티 플렌티(Twenty Plenty)' 발매를 기념해 셀럽미디어와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트웬티 플렌티'는 페퍼톤스가 전작 '사우전드 이어스(Thousand Years)' 발매 이후 약 1년 7개월 만에 선보이는 신보이자 20년을 돌아보는 추억이 담긴 앨범이다.

특히 두 개의 앨범으로 나눠진 가운데 페퍼톤스의 대표곡을 동료 뮤지션들이 각자의 색깔로 리메이크해 눈길을 끈다. 수민(SUMIN), 잔나비, 루시(LUCY), 나상현씨밴드, 이진아, 정동환(멜로망스), 웨이브 투 어스(wave to earth), 유다빈밴드, 드래곤 포니(Dragon Pony), 스텔라장, 권순관 등의 목소리가 담긴다.

이장원은 "저희가 곡을 골라드리지는 않았다. 그분들이 좋아해 주신 곡들을 고른 것이다. A사이드는 회사에서 주도적으로 해주셨다. 저희는 겸연쩍다 사람들이라 피드백을 피했는데, 20주년이 됐을 때 언젠가 꼭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서 허락한 게 제일 큰 공헌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리메이크 앨범은 페퍼톤스를 기념하기도 하지만 우리에게 주는 선물로 접근하려고 했었다. 크리스마스 선물을 뜯는 기분이다. 그냥 감사하다"고 했다.

신재평은 "처음 앨범을 기획할 때 20곡의 대형 앨범을 내보는 것이 어떠냐는 제안을 받았었다. 막막했었는데 10곡을 아티스트분들이 채워줘서 고맙고 감격스러웠다. 리메이크할 정도로 하는 것들이 고마웠고, 앨범의 부제가 서프라이즈인데 이 음반을 듣게 될 청자나 팬, 저희한테도 서프라이즈 같은 앨범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페퍼톤스의 신보 '트웬티 플렌티'는 오늘(17일) 오후 6시에 발매된다.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안테나 제공]
<
<

인터뷰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