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겸연쩍은" 페퍼톤스, 풍성하게 채운 20년 발자취[인터뷰]
입력 2024. 04.17. 09:00:00

페퍼톤스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꾸준히, 묵묵하게 자신들만의 길을 걷다 보니 어느덧 20주년을 맞게 된 페퍼톤스. 연신 "쑥스럽고 겸연쩍다"던 이들은 인생을 담은 음악으로 찾아왔다. 페퍼톤스에게도, 리스너에게도 '크리스마스 선물', '페스티벌' 같은 앨범이 될 예정이다.

페퍼톤스는 17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20주년 기념 앨범 '트웬티 플렌티(Twenty Plenty)'를 발매한다.

2004년 EP '어 프리뷰(A PREVIEW)'로 데뷔한 이들은 올해 20주년을 맞았다. 신재평은 "시간이 빠르다. 쑥스럽고 겸연쩍은 기분도 든다. 기념하고 축하를 받는 게 대단한 일처럼 말해주는 것들이 쑥스럽다. 좋아하는 일을 꾸준히 하다 보니까 20년이라는 숫자를 맞게 됐다"고 겸손한 태도를 보였다.

하지만 20년 동안 한 분야를 꾸준히 한다는 것은 대단한 일이다. 신재평은 "엄청 자랑스럽기도 하지만 자랑할 일인가 싶기도 하다. 한편으로는 뿌듯한 마음이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장원 역시 "10주년 때는 훨씬 더 겸연쩍은 마음이 있었다. 여기서 끝나는 것이 아닌데 왜 기념행사를 하나 싶었다. 20주년이 됐을 때도 물론 겸연쩍었지만, 이제는 조금 말할 수 있을 거 같았다. 20은 조금 큰 숫자 같다. 시간이 만들어 준 맛집 같은 느낌"이라고 전했다.

이번 앨범은 전작 '사우전드 이어스(Thousand Years)' 발매 이후 약 1년 7개월 만에 신보이며, A, B 사이드로 나눠 두 개 버전으로 구성됐다. 특히 수민(SUMIN), 잔나비, 루시(LUCY), 나상현씨밴드, 이진아, 정동환(멜로망스), 웨이브 투 어스(wave to earth), 유다빈밴드, 드래곤 포니(Dragon Pony), 스텔라장, 권순관 등이 페퍼톤스의 대표곡을 재해석해 부른다.

이장원은 "크리스마스 선물을 뜯는 기분이다. 언젠가 꼭 리메이크 앨범을 만들고 싶었는데, 이번에 하게 됐다. 곡 선정에는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 리메이크 앨범이 페퍼톤스의 앨범을 기념하기도 하지만 우리에게 주는 선물로 접근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신재평은 "처음 앨범을 기획할 때 20곡의 대형 앨범을 내보는 것이 어떠냐는 제안을 받았다. 그런데 너무 막막하더라. 반신반의했다. '실제로 이게 만들어질까' 싶었다. 참여해 주신 것만으로도 감사할 따름이다. 부제가 '서프라이즈'인데 모두에게 서프라이즈 같은 앨범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20주년을 기념하는 앨범이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숫자가 주는 부담감도 있었다. 이장원은 "무게감이 있었다. '20년이나 했으면 이 정도는 해야지'라는 것 때문에 부담감도 있었지만, 오히려 '이번 기회에'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라며 "미공개 곡도 많이 포함돼 있고 아쉬움이 있었던 노래들을 선보일 좋은 기회가 될 거 같다. 알려지지 않았던 소소한 것들을 알려주기 위해 담았다. 설렌다. 자랑할 기회가 있어서"라고 웃었다.

신재평은 "음반을 내는 것은 항상 부담된다. 부담 없이 한 적은 없다. 이번 앨범은 저희의 이야기 같다. 10곡을 고르기 위해 하드를 엄청 많이 찾아봤다. 옛날의 습작을 쭉 늘어놨는데 엄청 많더라. '이런 것도 있었지' 하는 그런 순간들이 설렜던 거 같다. 저희들의 회고록 같은, 발자취도 담겨 있다"고 덧붙였다.

오랜 시간 밴드신을 책임져 온 페퍼톤스는 인디에서 인기 밴드로 성장하며 '뉴 테라피 밴드'로 불린다. 이장원은 "패션 쪽에서도 유행이 돌아오지 않나. 유행을 탔다고 생각하지 않았지만, 너드가 유행하고 과거 사진들이 우리를 놀리는 데 이용되고, 긍정적으로 받아 들여지고 있는 거 같다. 잘 포장된 거 같아 감사하게 생각한다"라며 "그 당시에도 굉장히 멋있다고 생각했다. 저희는 좋아하는 음악을 만들면서 친구로서, 동료로서 열심히 일하고 놀고 하다 보니 결혼하고 가족도 생겼다. 삶의 형태가 변했지만 둘의 삶이 같이 또 따로 엮어서 유지됐다는 것이 큰 비결이지 않을까"라고 했다.

그러면서 "인기보다는 유지가 더 중요한 일이었고 20년이 됐다. 우리 둘 사이에서 페퍼톤스는 세계 최고의 밴드였다. 속으로는 최강 밴드라는 생각을 했다. 이게 버티게 해준 힘이 됐다. 혼자라면 현실 자각이 빨랐겠지만 둘이라서 항상 토닥여주고 '우리 잘못이 아니다', '우린 완벽하다' 했었던 거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들의 긍정적인 생각들이 고스란히 음악에도 드러났다. 신재평은 "어떤 이야기를 쓸지 고민하다 보니 낙관적인 이야기를 많이 쓴 거 같다. '포기하지 말고 힘내자'라는 메시지를 담다 보니 뉴테라피 밴드로 불리게 된 거 같다"라며 "음악을 통해 위로를 받기도 하지 않나. 응원가 같은 음악을 만들면 어떨까 싶었다. 낙관적으로 살아가는 것이 쉽지 않지만, 조심스럽게 풀어내려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20주년을 맞은 저희의 상황에 빗대어 찬란한 영광의 20년을 보냈다기보다 꾸준히, 묵묵하게 해왔다는 것들이 노래에 녹아들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페퍼톤스는 신보 발매에 이어 오는 6월 22일부터 23일 양일간 단독 공연 '파티 플렌티(Party Plenty)'를 개최한다. 신재평은 "딱 한 번의 공연이 아닌 최대한 많은 분과 공유할 수 기회가 있으면 좋겠다. 들려주고 싶은 노래가 많다. 한 번으로는 성에 안 찰 거 같아서 다양한 기회를 계획하고 있다. 같이 놀고 소통하는 공연이 될 것이다"라고 귀띔했다.

앞으로 페퍼톤스는 환갑, 칠순 잔치에서 대표곡을 부를 때까지 열심히 음악 활동을 이어가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신재평은 "저희의 가장 큰 버킷리스트는 동갑이라 환갑 잔치를 같이 하면서 대표곡을 부르고 싶다. 성큼성큼 나이를 먹고 있는 거 같다"고 말했다.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안테나 제공]
<
<

인터뷰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