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라 출신 아름, 생일 자축 "오늘따라 유난히 그리운 아이들"
입력 2024. 04.19. 09:21:10

아름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그룹 티아라 출신 아름이 생일을 자축하며 자녀를 향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아름은 19일 개인 인스타그램에 시간이 보이는 휴대폰 배경화면 캡처 사진과 함께 "12시에 내가 내 생일 제일 먼저 축하해주고 싶어서 알람 맞추고 잤는데 놓쳤다. 괜찮아 잠이나 더 자야겠다"며 "오늘 생일인 분들 모두 축하해요. 아름아 생일 축하해"라고 글을 남겼다.

이어 "케이크 초를 보고 좋아할 아이들 미소가 내가 원한 유일한 선물이었다. 내년을 그렇게 되기를"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전통 과자 사진을 올리며 "장 섰다. 우리 애들이 좋아하는 것만 천지다. 보고 싶어 죽겠다"라며 "애들만 품에 안으면 모든 게 제자리를 찾을텐데"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엄마와 아이는 10개월이란 시간을 한 몸이 되어 생활하고도 낳고 나서 오랜 시간을 마음으로 품기에 모를 수가 없다. 엄마의 사랑을 그 온기를. 오늘따라 유난히 그리워. 보고 싶은 내 아이들. 엄마는 엄마와 너희가 함께 했던 그 시간을 진심을 믿는다"고 밝혔다.

앞서 아름은 지난해 12월 이혼 소송 소식과 함께 새 연인과의 재혼을 발표했다. 이후 자신의 SNS를 통해 전 남편의 가정폭력과 아동학대 등을 폭로하기도 했다.

그러던 중 아름과 현 남자친구 A씨가 지인과 팬들에게 금전을 요구하며 사기행각을 벌였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이에 아름은 해킹범의 소행이라고 주장하며 모든 의혹을 부정하며 법적대응을 시사한 바 있다.

한편 아름은 지난 2012년 그룹 티아라에 합류했다. 이듬해 7월 탈퇴를 알렸고, 비연예인 사업가 김영걸과 결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뒀다.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아름 SNS]
<
<

스타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