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60분' 사랑을 가장한 범죄, 로맨스 스캠…대책은?
입력 2024. 04.19. 22:00:00

추적 60분

[셀럽미디어 임예빈 기자] 사랑과 신뢰를 가장한 사기 범죄, 신종 로맨스스캠으로 인한 피해 사례가 늘고 있다. AI 기술을 이용해 더욱 치명적인 양상으로 변모하고 있는 신종 로맨스스캠 범죄를 '추적60분'팀이 심층 취재했다.

19일 방송되는 KBS1 '추적60분' 1364회는 '외로운 당신에게, 신종 로맨스스캠 사기' 편으로 꾸며진다.

강장미(가명, 40대 여) 씨는 SNS를 통해 만난 한 외국 국적의 남성과 사랑에 빠졌다고 믿었다. 이 남성은 강 씨의 보호 본능을 자극하며 동정심을 불러일으키는 여러 사연을 공유했다. 혼자 아이를 키우는 아빠라고 자신을 소개하고, 강 씨에게 수시로 문자를 보내며 친밀감을 형성했다.

이 남성은 천재지변, 가족의 질병 문제, 세관 비용 등의 이유로 긴급한 상황에 처했다며 지속적으로 돈을 요구했다. 강 씨가 범인에게 송금한 돈은 3억 원에 달했다. 강 씨는 이 돈을 마련하기 위해 대출까지 받아야 했다.

또 다른 여성 윤주혜(가명, 40대) 씨도 비슷한 일을 겪었다. SNS에서 알게 된 한국계 미국인 남성과 친밀한 사이로 발전했고, 돈까지 보냈다. 2개월 사이 2억 7천만 원을 송금하자 남성은 연락이 두절됐다. 윤 씨는 해당 남성에게 받은 사진과 정보를 토대로 그의 정체를 찾기 시작했다. 수소문 끝에 찾아간 서울의 한 식당, 사진 속 남성을 찾았지만 그는 윤 씨가 알던 그 남성이 아니었다. 해당 남성 역시 자신의 사진이 도용당했다며 피해를 호소했다.

정지은(가명) 씨는 지난해 7월 동경하던 자칭 '일론 머스크'와 SNS 친구가 됐다. 그는 자신이 일론 머스크라고 주장하며 신분증과 사진 등을 보내줬다. 정 씨는 처음엔 반신반의했으나, 일론 머스크라고 주장하는 상대 남성과 영상통화까지 한끝에 그를 신뢰하게 되었다.

범인은 금세 본색을 드러냈다. 정 씨를 부자로 만들어주겠다며 코인 투자를 권유했다. 2개월에 걸쳐 7천만 원의 투자를 한 정 씨, 하지만 해당 코인 거래 사이트는 가짜 피싱 사이트였다.

'추적60분' 팀은 신종 로맨스스캠 국제조직을 추적해 온 국가정보원 관계자를 통해 로맨스스캠 조직의 실체에 대해 접근할 수 있었다. 국정원 관계자는 로맨스스캠 사기의 배후에 국제 범죄조직이 존재한다고 밝혔다. 2021년 국정원은 경찰과의 공조로 로맨스스캠 국제 조직원 중 일부를 국내에서 검거하기도 했다.

'추적60분' 팀은 나이지리아 현지 취재를 통해 로맨스스캠 범죄 조직에서 사기 행각을 벌였던 한 범인을 만날 수 있었다. 그는 온라인으로 타인의 사진을 도용해 피해자에게 접근한다고 밝혔다. 특히 페이스북과 카카오톡 등을 통해 범행 대상을 물색한다고 말했다.

지난 2022년, 싱가포르의 공영 방송사 CNA는 아시아 지역의 로맨스스캠 조직의 은신처에 잠입 취재해 보도했다. 해당 방송을 취재한 프로듀서는 '추적60분' 팀과의 인터뷰에서 신종 로맨스스캠의 표적은 전 세계를 대상으로 한다고 설명했다. 사기범들은 피해자를 돼지로 지칭하며 피해자와 친밀감을 쌓는 과정을 살을 찌운다고 표현한다. 이른바 돼지 도살(Pig Butchering)이라는 사기 수법이다.

안지영(가명, 30대 여) 씨는 일본 유명 배우를 사칭하는 사기범에게 속아 넘어갔다. 팬레터로 시작된 관계는 채팅으로 이어졌고, 금전 요구가 잇따랐다. 그는 팬클럽 회원 카드를 비롯한 다양한 명목으로 돈을 요구했다. 200만 원의 피해를 입은 뒤에야 사기임을 눈치챈 안 씨는 경찰에 수사를 요청했지만 사건 해결은 쉽지 않다고 밝혔다.

국가정보원이 추정한 로맨스스캠 피해액은 최근 4년간 2020년 3억 7,000만 원에서 2023년 55억 1,000만 원으로 15배가량 증가했다. 로맨스스캠 범죄 특성상 신고율이 낮아 암수범죄(暗數犯罪, 범죄의 공식 통계상에 잡히지 않는 숨겨진 범죄)가 많을 것으로 예측된다. 이렇듯 피해 규모는 증가하고 있으나 법적 구제책은 요원한 상황이다. 범죄 조직 상당수가 해외에 기반을 둔 탓에 국내외 공조 수사의 어려움으로 수사가 난항을 겪고 있다.

로맨스스캠 피해자들은 법적인 보호도 받지 못하는 실정이다. '전기통신금융사기 피해 방지 및 피해금 환급에 관한 특별법'(통신사기피해환급법)에 의해 보이스피싱 피해자는 사기범의 통장에 대해 ‘계좌 지급 정지’를 신청할 수 있다. 그러나 로맨스스캠 범죄에 대한 피해자 구제 관련 법안은 전무한 실정이다.

'추적 60분'은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임예빈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1 제공]
<
<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