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틈만 나면,' 유연석·김연경, 야구 부심 맞대결…투구 폼 배틀[Ce:스포]
입력 2024. 05.21. 22:20:00

'틈만 나면,'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유연석과 김연경이 불꽃 튀는 야구 부심 맞대결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21일 방송되는 SBS '틈만 나면,' 5회는 틈 친구로 배구 선수 김연경이 출격해 기분 좋은 에너지를 발산시킨다. 유재석, 유연석, 김연경이 틈 주인으로 LG트윈스의 응원 단장과 마케터를 만나는 가운데, 유연석과 김연경이 물러설 수 없는 야구 부심을 펼친다.

유연석은 드라마 '응답하라 1994'에서 야구 선수 '칠봉이' 역할을 맡은 후 한국 시리즈에서 시구를 했던 후기를 전해 귀를 쫑긋하게 한다. 유연석은 “시구 할 때 타자에게 공을 맞힐까 봐 걱정했다”며 경험을 털어놓는다. 이에 김연경은 “쓸데없는 생각이에요. 시속 백 키로가 넘는 공도 피하는 분인데, 못 피하겠어요?”라며 운동선수의 현실적인 판단으로 고민을 칼 차단시켜 웃음을 자아낸다. 이에 울컥한 유연석은 “내 볼 안 받아봤잖아. 나 드라마에서 메이저리그로 나왔던 사람이야”라며 칠봉이의 야구 능력치를 앞세우지만, 김연경은 대꾸할 필요도 없다는 듯 “드라마잖아요. 다음부터 그런 생각 하지 마요”라며 물러서지 않는 강스파이크 토크로 유연석을 제압해 웃음을 더한다.

이어 유연석과 김연경은 야구선수 못지않은 투수 포즈를 선보여 시선을 사로잡는다. 유연석은 '칠봉이' 시절의 메이저리그 출신다운 폼을 재연하고, “커브로 가야겠다”며 야구공의 궤적을 진두지휘하겠다는 자신감을 뽐낸다. 또한 김연경은 압도적인 피지컬을 자랑하며 시원한 투구 폼을 보여준다고. 나아가 김연경은 야구공을 이용한 미션에 물 만난 물고기처럼 대활약 한다고 해 기대감을 치솟게 한다.

또한 유연석은 김연경과 이름에 '연'이 들어가는 것에 공통점을 일치시키며 “나는 할아버지가 지어주신 이름인데, '연'이 연기의 연 한자와 같다. 연기가 운명이라고 생각했다”며 태어날 때부터 이름에 연기를 갖고 태어난 일화를 공개한다는 전언이다.

'틈만 나면,'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SBS 제공]
<
<

예능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