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래시' 감독 "후반부 분위기 반전, 관전요소=카액션"[5분 인터뷰]
입력 2024. 05.28. 11:34:51

박준우 감독

[셀럽미디어 임예빈 기자] 박준우 감독이 '크래시' 후반부 관전포인트로 카 액션을 꼽았다.

박준우 감독과 오수진 작가는 28일 서울 마포구 한 카페에서 ENA 월화드라마 '크래시'(극본 오수진, 연출 박준우)와 관련해 셀럽미디어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박 감독은 "이 작품 선택하고 오수진 작가님하고 저는 교통수사팀이니 카 액션을 제대로 해보자고 얘기했다. 1부에서는 10~20% 보여드렸다면 후반부는 더 많을 예정이다. 드라마에서 그전에는 못 보셨던 규모감 있고 스펙타클한 카 액션을 의도하고 찍었다. 후반부 관전 포인트로는 카 액션에 방점 찍어 설명해 드리고 싶다"고 설명했다.

그는 "내용상으로는 지금까지는 선배로서 소희(곽선영)가 연호(이민기)를 이끌고 성장시키고 있다면, 오늘(28일) 6회에서는 연호의 각성과 성장을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 이후부터는 소희와 연호가 어떻게 공조하면서 어떻게 난관을 헤쳐 나가는지 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이에 오 작가 역시 "7부부터 분위기가 바뀐다. 액션이 추가됐고 많이 풀리지 않았던 연호의 사건과 관련된 미스터리도 풀리게 될 거다. 볼거리가 더 다채로워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기대감을 높였다.

'크래시'는 도로 위 빌런들을 끝까지 소탕하는 교통범죄수사팀(TCI, Traffic Crime Investigation)의 노브레이크 직진 수사극으로, 대한민국 최초로 교통 범죄에 주목했다.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한다.

[셀럽미디어 임예빈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ENA 제공]
<
<

인터뷰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