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김호중 술자리 동석' 정찬우·길, 방조 혐의 無"
입력 2024. 05.29. 18:33:54

정찬우-길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경찰이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김호중의 술자리 동석자로 알려진 방송인 정찬우, 래퍼 길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

지난 2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최근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김씨와 식사 자리에 동석했던 정찬우와 길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경찰은 조사 후 이들에게 음주운전 방조 등 혐의가 없다고 판단했다.

정찬우와 길은 사고 당일 김호중 일행과 스크린 골프장에서 만났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후 일부 일행은 식사 자리로 이동했고, 최종 자리는 유흥주점에서 마무리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중 정찬우는 스크린 골프장 자리에는 동석했으나 술자리는 함께 하지 않았다. 김호중의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는 28일 “정찬우가 김호중 사건 당일 스크린골프 자리에 동석한 사실이 있다”면서 “그러나 스크린골프 후 이뤄진 저녁 식사 자리와 유흥주점에는 동행하지 않고 귀가했다”고 밝혔다.

한편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께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상·도주치상, 도로교통법상 사고후 미조치, 범인도피방조)를 받는다. 사고 직후 김호중은 음주운전을 부인했으나 지난 19일 음주 사실을 시인했다.

법원은 김호중에게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지난 24일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셀럽미디어DB]
<
<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