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은X정은지 '낮과 밤이 다른 그녀', 넷플릭스 국내 주간 순위 TOP 5 진입
입력 2024. 06.20. 17:09:36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이정은과 정은지가 낮과 밤을 넘나드는 환상적인 복식조의 탄생을 알리고 있다.

지난주 첫 선을 보인 JTBC 토일드라마 ‘낮과 밤이 다른 그녀’(극본 박지하, 연출 이형민 최선민)(이하 ‘낮밤녀’)에서 극 중 이미진의 낮과 밤을 책임지고 있는 이정은(임순 역)과 정은지(이미진 역)가 위화감 없는 연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 이에 6월 2주 차 넷플릭스 국내 주간 순위 TV부문에서 5위를 기록했고 해외에서도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넷플릭스, 6월 10일~6월 16일 기준).

먼저 이정은은 자고 일어나니 30년 세월을 직통으로 맞아버린 이미진의 패닉 상태를 실감 나게 그려내 몰입을 이끌었다. 하루아침에 부모님에게 가택 침입자로 몰린 것도 모자라 온갖 증거들을 대며 자신이 딸임을 호소해도 50대가 되어버린 그녀의 말은 터무니없게 들릴 수밖에 없었다

이에 이정은은 겉모습은 변했을지언정 속은 20대 그대로일 수밖에 없는 캐릭터의 현재 상황을 연기에 투영해 냈다. 20대 이미진 역 정은지를 그대로 복사해 온 듯한 말투와 행동은 인물의 서사에 설득력을 더했다. 이어 이미진이란 이름대신 임순이란 이름으로 시니어 인턴에 합격한 그녀의 출근길은 보는 이들을 행복하게 만들었다. 이렇게 이정은은 20대에서부터 50대까지 담아낸 스펙트럼 넓은 연기로 사랑스러움을 전파하고 있다.

이어 정은지는 8년 차 취준생의 일상을 통해 공감도를 높였다. 공무원이 되기 위해 계절이 가는 줄도 모르고 청춘을 바쳤지만 그런 이미진에게 남은 건 불합격 통보뿐이었다. 여기에 취업이 너무 절실한 나머지 사기꾼의 감언이설에 속아 경찰서에 드나드는 등 코너에 몰린 이미진의 이야기가 짠내를 불러일으켰다.

무엇보다 정은지는 취업 준비만 8년째인 취준생의 애환을 진정성 있게 녹여내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두드렸다. 또한 사기꾼을 잡는데 도움을 준 것을 계기로 얽히고설키게 된 검사 계지웅(최진혁 분)과 점점 긴밀해지는 인연이 설렘을 자극하고 있다. 곁에 있는 친구처럼 친근하고 공감력을 높이는 연기가 돋보이는 정은지의 활약이 기대감을 부른다.


이형민 감독은 “이정은과 정은지 배우는 한 사람이 아니라서 본체인 미진과 부캐인 임순을 맞춘다는 게 쉽지 않은 일이었다. 시청자들이 두 사람이 한 인물이라는 걸 무의식적으로 느끼게 하려고 몇 가지 장치를 했다. 임순의 마음의 소리를 미진으로 한 것, 임순의 중요한 감정씬에 미진의 모습을 잠깐 등장시킨다는지 하는 식의 방법을 고안했다”고 연출에 심혈을 기울인 부분을 공개했다.

더불어 “연출만으로 아쉬운 부분들은 배우들이 많이 채워줬다”면서 “이정은과 정은지 배우는 자기의 촬영 장면이 아닐 때도 중요한 씬이면 같이 있을 때가 많았다. 촬영을 마친 장면들을 서로 공유하며 상대방의 동작이나 느낌을 연습하고 따라 하는 식으로 남다른 노력을 했다”는 비하인드로 두 배우에 대한 신뢰감을 더욱 높여줬다.

1, 2회만으로도 대체할 수 없는 존재감을 입증해낸 이정은과 정은지의 불철주야 질주는 오는 22일(토) 밤 10시30분 방송되는 JTBC 토일드라마 ‘낮과 밤이 다른 그녀’ 3회에서 계속된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JTBC '낮밤녀' 캡처]
<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