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 스미스, 오스카 품에 안았다…‘킹 리차드’로 남우주연상 수상
입력 2022. 03.28. 12:37:29

윌 스미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배우 윌 스미스가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28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는 제94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이 개최됐다.

이날 남우주연상 후보에는 ‘리카르도 가족으로 산다는 것’ 하비에르 바르뎀, ‘파워 오브 도그’ 베네딕트 컴버배치, ‘틱, 틱 ... 붐!’ 앤드류 가필드, ‘킹 리차드’ 윌 스미스, ‘맥베스의 비극’ 덴젤 워싱턴이 올랐다.

남우주연상 영예는 ‘킹 리차드’의 윌 스미스에게 돌아갔다. 윌 스미스는 “제 인생에서 사람들을 사랑하고, 보호하는 것이 제 소명이라고 생각한다. 우리가 해야 할 일을 하기 위해서는 때로는 학대를 감내해야 하고, 저에 대한 비난도 감수해야 하고, 나를 존중하지 않는 사람들과 일을 해야 할 때도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미소를 지으면서 아무렇지 않은 척 해야 하는 순간들이 있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비너스, 세레나 윌리엄스 자매에게 감사하고, 윌리엄스 가족 모두에게 당신들의 이야기를 제가 연기할 수 있게 신뢰해줘 감사하다”라며 “이 영광을 저에게 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앞서 윌 스미스는 자신을 향해 농담을 한 크리스 록을 향해 폭행하고, 욕설을 한 바. 논란을 일으킨 점에 대해 윌 스미스는 “아카데미 측과 모든 동료, 후보 분들에게 사과의 말씀드리고 싶다”라고 사과했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뉴시스]

해외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