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소리, '청룡영화상' 시상식서 '이태원 참사' 희생자 스태프 애도
입력 2022. 11.26. 13:40:00

문소리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배우 문소리가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이태원 참사로 세상을 떠난 스태프를 추모했다.

문소리는 지난 25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홀에서 진행된 제43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 시상자로 참석했다.

이날 문소리는 하정우와 함께 무대에 올라 여우주연상을 시상했다. 시상에 앞서 문소리는 "작년에 제가 미처 하지 못했던 이야기가 있는데, 빼먹은 거 같아서 하나 더 하고 싶은데 괜찮겠냐"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문소리는 자신과 함께 일했던 한 스태프의 이름을 부르며 "늘 무거운 옷가방을 들고 다니면서 나랑 일해줘서 고맙다. 사랑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소리는 "네가 얼마 전에, 10월 29일날 숨을 못 쉬고 하늘나라에 간 게 믿기지 않지만, 이런 자리에서 네 이름을 한 번 못 불러준 게 마음이 아팠다"며 "너를 위한 애도는 이게 마지막이 아니라 진상 규명되고 책임자 처벌되고 그 이후에 하겠다. 사랑한다"고 덧붙였다.

덧붙여 문소리는 "오늘 너무 기쁜 날인데 무겁게 만들어서 미안하다, 죄송하다"고 말했고, 김혜수는 "기쁜 날이지만 의미를 함께 나누는 날이기도 하다. 괜찮다"고 위로를 건넸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김혜진 기자]

영화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