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만나러 갑니다’ 대한항공 여객기 납북 사건, 충격 증언은?
입력 2022. 11.27. 23:00:00

'이제 만나러 갑니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66일간의 끔찍한 악몽이었던 대한항공 여객기 납북 사건을 집중 조명한다.

27일 오후 방송되는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에서는 대한항공 YS-11기 납북 사건에 대한 충격적인 이야기를 전한다.

1969년 12월 11일, 강릉에서 출발해 김포로 갈 예정이었던 대한항공 여객기가 이륙한 지 불과 10분 만에 납치됐다. 당시 기내에서는 승무원이 다급한 안내 방송으로 승객들에게 신분증과 사진을 모두 찢어서 없앨 것을 지시했는데, 이는 바로 북한 간첩에 의해 여객기가 납치되었기 때문인 것. 북한은 왜 승객과 승무원 총 51명이 탑승한 대한항공 여객기를 납치했는지 이날 ‘이만갑’을 통해 알아본다.

이어 여객기 납북 사건으로 인해 전국적으로 일어난 납북자 송환 운동에 대해 이야기한다. 이 송환 운동은 유명한 영화배우들까지 궐기 운동에 참여할 정도로 뜨거웠는데, 당시 박정희 정부 또한 북측에 납북자 전원 송환을 요구했다. 이에 대한항공 여객기가 납북된 지 66일 만에 드디어 판문점을 통해 북한에 납치됐던 승객들이 돌아올 수 있었는데. 북한은 이들에게 66일의 감금 생활 동안 세뇌 공작을 펼친 것도 모자라, 고강도 전기고문에 약물 주사까지 자행했다는 충격적인 사실이 밝혀진다. 여기에 간첩 조창희를 제외한 50명의 납북자 중 송환된 사람은 39명뿐, 나머지 11명의 납북자는 돌아오지 못한 것이다. 왜 11명의 승객은 돌아오지 못했는데 북한은 왜 이들을 억류해놓은 것인지, 오늘 방송에서 그 이유에 대해 파헤쳐본다.

한편 2001년, 32년 만에 11명의 미 송환자에 대한 소식이 들려왔다는데. 당시 대한항공 여객기 승무원 중 한 명이 이산가족 상봉장에 나타나 억류된 납북자들의 근황을 알렸다. 하지만 그들이 북한 선전 선동을 목적으로 한 북한의 대남방송에서 방송 요원과 연출자로 활동하고 있다는 충격적인 소식을 전한 것. 여전히 북한에 납치된 상태로 집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있는 11명의 미 송환자들, 과연 이들은 다시 가족들과 재회를 할 수 있을지 ‘이만갑’에서 그 가슴 아픈 사연에 대해 이야기해본다.

‘이제 만나러 갑니다’는 매주 일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채널A 제공]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