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하인드②] '크리스마스 캐럴' 박진영 "군입대 전? 앨범 마무리→여행"
입력 2022. 12.03. 13:00:00

박진영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배우 박진영이 군 입대를 앞두고 바라는 소망을 언급했다.

박진영은 지난 2일 오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영화 ‘크리스마스 캐럴’(감독 김성수) 개봉을 앞두고 셀럽미디어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크리스마스 캐럴’은 한겨레문학상 수상 작가 주원규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쌍둥이 동생 ‘월우’(박진영)가 죽은 후, 복수를 위해 스스로 소년원에 들어간 형 ‘일우’(박진영)가 소년원 패거리와 잔혹한 대결을 펼치는 액션 스릴러 영화다.

박진영은 GOT7(갓세븐)으로 데뷔하기 전, 2012년 ‘드림하이2’를 통해 연기자로 먼저 대중에 얼굴을 알렸다. 이후 그룹 활동과 연기를 병행하며 꾸준히 다작 행보를 이어갔다. 어느덧 데뷔 10년차에 접어들면서 박진영은 연기에 대한 고민, 생각도 더욱 깊어지고 있다. 그래서 갈수록 더 하고 싶은 연기들이 많아진다는 박진영이다. 그 중에서도 그는 다신 오지 않을 지금의 박진영을 작품에서 더 펼쳐 보이고 싶은 욕심을 드러냈다.

박진영은 “해볼 수 있는 건 다 하고 싶다. 지금 나이 또래에 할 수 있는 것들이 있지 않나. 나이가 안 되는데 나이 많은 걸 하고 싶진 않고 그래서 지금 나이나 또래에 할 수 있는 여러 캐릭터들은 다 해보고 싶다. 관객과 시청자 분들이 받아들여준다면 교복을 한 번 더 입고 20대를 마무리 하고 싶다”라고 웃어보였다.

1994년생인 박진영은 내년 군 입대를 앞두고 있다. 그는 “남자라면 다 가야 하니까. 생각은 해왔는데 막상 다가올수록 눈물이 차오르더라.(웃음) 어차피 갔다 와야 하고 성격상 가서 잘 지내다 올 것 같다”라고 국방의 의무를 겸허히 받아들였다.

입대 전까지 어떻게 시간을 보내고 싶은지에 박진영은 “시간이 된다면 작게라도 지금하고 있는 드라마를 끝내고 하나 더 하고 싶은데 그럴 여건은 안 될 것 같아서 마음은 비우고 있다. 준비 중인 팬미팅이랑 앨범을 오랜만에 하니까 잘 마무리 짓고 싶다. 또 짧게 혼자 여행도 가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크리스마스 캐럴’은 오는 12월 7일 개봉한다.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주)엔케이컨텐츠 제공]

인터뷰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