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논란' 함소원, 한국 떠난다 "1년 베트남·방콕에 쉬러"
입력 2022. 12.04. 20:03:17

함소원 진화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방송 조작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방송인 함소원이 한국을 잠시 떠난다.

함소원은 지난 3일 자신의 SNS를 통해 "이삿짐 싸느라 일주일 동안 정말 바빴다. 정리할 것이 왜이리 많은지"라고 적었다.

이어 "월드컵 마지막골. 혜정이 재워놓고 다 같이 보다가 첫 골 먹고 너무 화나서 방에 들어와 혼자 몰래 보다가 괴성 질렀다. 남편하고 다음 월드컵 땐 그 나라가 어디든 직접 비행기 타고 날아가 보러 가자고 했다"고 했다.

또 함소원은 "어제의 감동이 아직도 끝나지 않아 우리 가족은 지금도 짐 싸면서 계속 마지막골 돌려 보기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어디로 가냐는 한 누리꾼의 질문에 함소원은 "일 년 쉬러 베트남과 방콕에 간다"라고 답하기도 했다.

앞서 함소원은 "2023년은 휴식기를 가지기로 했다. 인생에서 이런 시간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함소원은 2017년 18세 연하 중국인 진화와 결혼해 슬하에 1녀를 두고 있다. 이들 가족은 TV조선 예능 ‘아내의 맛’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으나 방송 조작 논란으로 지난해 하차한 바 있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티브이데일리]

스타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