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은 없어’ 고경표·주종혁, 사이 틀어진 이유는? 화해 할까
입력 2024. 05.29. 20:50:00

'비밀은 없어'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배우 고경표와 주종혁의 과거가 밝혀진다.

29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수목드라마 ‘비밀은 없어’(극본 최경선, 연출 장지연)는 송기백(고경표)과 김정헌(주종혁)의 관계가 시청자들의 흥미를 붙들고 있다. 친한 친구였던 두 사람의 관계는 어떠한 사건으로 인해 틀어졌고, 오랜 시간 뒤 사회에서 다시 만나 어색한 연적이 되었기 때문. 다양한 관계를 적립하고 있는 두 사람에게도 새로운 변화가 생길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고등학교 시절 절친이었던 기백과 정헌은 단 한 번의 싸움으로 멀어졌다. 무슨 일 때문인지 크게 화가 난 기백은 “너한테만 말한 거야. 불쌍하게 보란 것도 아니었고 도와달라는 것도 아니었어”라며 정헌에게 달려 들었고, “왜 이렇게 꼬였냐”라던 정헌도 마음이 상해 서로 엉겨 붙어 크게 싸웠다. 이후 아나운서와 국민 MC가 되어 다시 만난 두 사람 사이엔 어색한 기류가 물씬 풍겼다. 아는 사이냐고 묻는 우주에게 기백은 그저 “고등학교 동창”이라며 선을 긋기도 했다.

그렇게 끝일 줄 알았는데, 예능 작가 온우주(강한나)가 기획한 솔로 연애 예능 ‘커플천국’에 두 사람이 합류하게 되면서 이번엔 삼각 관계의 주인공이 됐다. 널뛰는 인생의 위기를 맞았을 때 우주를 만난 기백은 자신의 안전바가 되어준 그녀를 향한 마음의 크기를 점점 키웠다. 모두가 좋아하는 ‘국민 사위’의 자리까지 올라올 수 있었던 정헌의 동력은 바로 전 여친 우주였다. 정헌이 ‘커플천국’에 흔쾌히 응한 것도 우주의 마음을 다시 되돌리기 위해서였다. 이 가운데 지난 방송에서 입을 맞춘 우주와의 관계를 확실히 하려던 기백은 하필 그녀와 정헌의 애틋한 포옹을 목격했다. 엇갈려 버린 타이밍이 세 사람의 흥미진진한 삼각 러브라인을 절정으로 끌어올린 대목이었다.

도파민을 폭발시켰던 지난 엔딩 이후 세 사람의 관계에 어떤 변화들이 생겨나게 될지 오늘(29일) 본방송을 향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기백이 정헌의 집을 찾아갈 예정. 누가 봐도 억지로 온 듯한 기백과 예상치 못한 손님의 등장에 편치만은 않아 보이는 정헌, 두 친구의 어색한 기류가 웃음을 자아낸다. 하지만 관계 변화의 여지는 있다. 고등학교 추억을 떠올리는 정헌에게 “내가 별로였다”라며 옛날 생각하지 말아달라던 기백은 과거를 후회하는 듯했다. 모쪼록 둘이 만나게 되었으니 속마음을 털어 놓을 수 있다는 기대 또한 실리는 상황. 기백과 정헌은 돌고 돌아 다시 친구 사이가 될 수 있을지는 남은 4회의 또 다른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제작진은 “이번 주, 기백과 정헌의 사이가 틀어지게 된 과거 사연이 밝혀진다”라며 “절친이었던 두 사람은 왜 현재의 어색한 관계가 됐는지, 미숙했던 과거에서 벗어나 새로운 관계를 적립해 나갈 수 있을지 이 두 친구의 어른 성장기에도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비밀은 없어’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JTBC 제공]
<
<

방송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