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의 방향성을 담은 앨범 [인터뷰]
입력 2022. 08.03. 08:00:00

다비(DAVII)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미래를 볼 수 있게 해준 앨범이다. 앞으로의 방향성에 대해서도."

가수 다비(DAVII)가 3일 네 번째 미니앨범 '제네시스3(GENEZIS3)' 발매를 앞두고 인터뷰를 진행했다.

다비는 지난 3월 발매한 미니 3집 '?=2 Today' 이후 5개월 만에 컴백이다. 그는 "이틀 남았으니까 잘 마무리돼서 나왔으면 좋겠다. 컴백을 앞두고 옛날에는 사람들의 반응도 많이 생각했었고, 신경 쓰고 해야 할 것도 많아서 준비 과정이 힘들었다면 이제는 담담하게 바뀐 거 같다"며 "이번 앨범은 준비 과정이 그렇게 힘들지 않았다. 도와주시는 분도 계시고 순탄하게 흘러갔다. 조급하게 준비한 앨범은 아니라서 담담하게 준비할 수 있었다. 큰 떨림이나 설렘보다는 마무리를 잘 지을 수 있게 준비를 잘하자는 마음"이라고 밝혔다.

이번 앨범은 '?=' 연작 시리즈이자 원죄와 운명에 관한 이야기를 담았다. 다비가 느끼고 겪어 왔던 '어둠의 모습'에 대한 다비의 이야기다.

다비만의 이야기를 담은 만큼 앨범 구성에 대해서도 신경을 많이 썼다. 그는 "이번 앨범은 창세기 3장을 담았다. 하나님이 빛을 비추신 이유가 담겨 있는 구절이 가사에 담겼다. 자신 있는 무대에서 다르게 온전히 나 혼자 있는, 창작하는 시간에 나에게 깊게 들어가게 된다"고 이야기했다.

타이틀 곡 'Flying (Feat. BIG Naughty)'과 더블 타이틀곡 '그놈의 돈(Feat. 장지수)'를 비롯해 'DAVII’S ROOM (Feat. 오왼 (Owen)', 'I (Feat. Holland)', 'Who am I', '이기주의 (Feat. Q the Trumpet)' 등 총 6곡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중 하나인 'Flying'에 대해 다비는 "2년 전에 썼던 곡이다. 이번 앨범은 적나라하게 하게 성경에서 영감을 받은 것들을 토대로 내 스토리를 담았다. 어둠이 있는 시기에 하나님을 만났다. 어둠이 있다는 것을 인지를 잘하지 못했던 거 같다. 성경 충만인 상태에서 기분에 취해서 만들었던 곡이다. 점점 듣다 보니까 그것이 아니었다는 것을 알게 됐다. 속아서 만든 것"이라며 "성경 충만이라고 냈으면 속일 뻔했다. 내가 높아져 있는 상태에서 썼다. 어느 정도 자아도취 돼 있는 부분이 있다. 거만한 마음에서 쓴 거 같다. 나 혼자 날아다니는 기분을 하나님을 잘 느끼고 있다는 것처럼 잘못 해석해서 느낀 곡"이라고 소개했다.

더블 타이틀곡 '그놈의 돈'에 대해선 "제목 그대로 돈 타령하는 곡이다. 나를 사랑하고 인간은 행복을 찾게 돼 있는데 그 행복이 돈에 있다고 생각한다. 돈을 좇다 보니까 돈 때문에 오는 즐거움 정도는 있었지만, 굉장히 행복하지는 않았다. 고통스러웠다. 돈을 벌어도, 돈을 안 갖고 있어도 계속 돈을 탓하게 되는 느낌을 담은 곡이다. 피처링해준 장지수 님도 그 당시 돈 때문에 느꼈던 부정적인 생각을 고스란히 담았다"고 전했다.

특히 이번 앨범에는 기존에 선보였던 팝 재즈와 알앤비에 힙합적인 요소가 가미됐다. 그는 "의도한 것은 아니다. 그때그때 기록처럼 남겨 뒀던 것"이라며 "아티스트와 작업했던 것들이 하나로 모이게 된 거다. 완성하는 부분에서 추가된 것도 있다. 'Who am I'는 가장 최근에 쓴 곡"이라고 밝혔다.

다비는 프로듀싱 작사 작곡 편곡 보컬까지 모든 음악적 능력을 고루 갖춘 프로듀서이자 싱어송라이터로 주목받고 있다. 헤이즈의 '저 별', '비도 오고 그래서', '젠가' 등 히트곡 다수를 공동 프로듀싱했으며, 윤하, 슈퍼주니어, 소유, (여자) 아이들 소연 등과도 협업하며 뛰어난 음악성을 입증했다.

그는 프로듀서로서 주목받으면서 내 노래를 만드는 데 부담감도 컸다. 다비는 "부담감이 있었다. 프로듀서로서는 헤이즈 누나도 있고, 여러 가지 요소가 있었지만, 내면으로는 1등이라는 마음이 있었다. '이건 당연히 1등인데 어떻게 멋을 내서 1등을 할까'에 대한 고민을 했었던 거 같다"며 "싱어송라이터로서 임하면서 행복해지고 싶어서 내 것에 집중하자는 마음이었는데, 과거의 영광 때문인지 몰라도 내 이름이 차트에 높게 걸려 있어야 되지 않겠느냐는 욕심이 들어오니까 그때부터는 무거워지더라. 하지만 아직도 욕심은 있는 거 같다"고 털어놨다.

이번 앨범의 목표에 대해서는 "욕심을 발견했으니 쫓아야겠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그는 "단 한 명에게라도 내가 표현하고자 하는 부분이 정확하게 전달됐으면 좋겠다. 한 번 더 질문하게 되는, 나를 들여다볼 수 있는 앨범이 됐으면 한다. 노래를 듣다 보면 분명히 공감할 분들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무엇보다 다비는 앨범에 대한 만족도가 높았다. 그는 "만족한다. 많이 발전했다고 생각한다. 하고 싶었던 장르도 포함된 특별한 앨범이다. 특히 앞으로의 방향성에 대해 생각하게 하고, 미래를 볼 수 있게 해줬던 앨범"이라고 자신했다.

하지만 다소 종교적인 부분이 가미돼 있는 부분에 대해선 다비는 "가사에는 성경적인 게 담겨 있지는 않다. 가사 끝에 성경 구절만 적어놨을 뿐이다. 그래서 이게 도대체 성경이랑 무슨 상관이 있는 건지 생각하실 거 같다. 힙합 음악이라고 생각하고 편하게 들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다비는 앞으로 보여줄 음악에 대해 자신감이 넘쳤다. 그는 "앞으로 음악에 많은 이야기가 담길 거 같은데, 어둠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면 앞으로는 다시 하나님을 만날 수 있게 해주는 구절, 예언 등을 담게 될 거 같다. 색다른 장르를 가지고 오겠다"며 "세상 사람들도 부담 없이 들을 수 있는 음악이 펼쳐지지 않을까 싶다"고 기대를 자아냈다.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ALLWAYS, 제이지스타]

인터뷰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