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진 "'블랙의 신부'=크나큰 도전+성장 발판" [인터뷰]
입력 2022. 08.02. 07:00:00
[셀럽미디어 신아람 기자] 정유진에게 '블랙의 신부'는 여러모로 크나큰 도전이었다. 어려운 부분도 많았지만 이번 작품을 통해 연기를 얼마나 사랑하는지 알게 됐다는 정유진. 더불어 좋은 사람들을 만나 배우로서 한층 더 성장할 수 있었다는 배우 정유진이다.

지난 7월 공개된 '블랙의 신부'는 사랑이 아닌 조건을 거래하는 상류층 결혼정보회사에서 펼쳐지는 복수와 욕망의 스캔들을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 극 중 정유진은 상류 사회에 입성하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법무팀 변호사 진유희 역으로 분했다. 정유진은 기존 악역들과 달리 감정을 크게 쏟지 않는 진유희를 그려내는 것에 대한 걱정이 많았다.

"감독님께서 주인공을 색다른 악역을 했으면 좋겠다고 하시더라. 내가 할 수 있는 영역에서 다른 악역을 했으면 좋겠다고 하셔서 걱정이 많긴 했다. 대본을 보면서 그 인물이 어떻게 욕망을 가지고 거기까지 갈 수 있는지에 대한 서사가 흥미로웠다. 잘 표현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감독님이 도와주셔서 접근할 수 있었다. 보통 악역들은 힘이 많이 들어간다. 힘을 조금 빼는 연기를 하고 고급스럽게 표현하는 게 많이 어려웠었다. 대사 자체에 힘을 빼고 엄청난 감정을 쏟는 것도 아니었다. 그런 부분들을 염두에 두면서 연기했다"

그의 걱정과 달리 감독님에 대한 믿음과 동료들의 도움 덕분에 정유진 만의 연기 색이 담긴 악역을 완성해냈다. 그 결과 플릭스패트롤이 공개한 넷플릭스 차트에 따르면 '블랙의 신부'는 공개 이틀 만에 월드 랭킹 8위, 국내 순위 2위에 이름을 올렸다.

"큰 도전이라 걱정을 많이 했었다. 감독님이 잘 그려주셨고 넷플릭스 라는 OTT에 맞게 엔딩은 궁금증 유발할 수 있는 엔딩으로 가서 재밌게 봤다. 순위권에 오른 걸 보고 정말 놀랐다. 한국에서는 이런 우리 드라마류가 많이 있었다. 신선하지 않을 거라는 예상들은 하고 있었다. 엄청나게 자극적인 부분도, 비주얼적인 부분도 없다. 다만 주된 목적이 복수극, 욕망을 그린 드라마라서 그 부분에 대해서는 잘 담아졌다고 생각한다. 세계에서 이러한 소재 자체도 신선한데 여자들에 대한 갈등, 복수 욕망을 이렇게까지 할 수 있다는 걸 보여준 것에 놀랐고 그걸 많이들 신선해해주신 것 같다"

특히 극 중 서혜승과 가장 대립이 많았던 진유희(김희선)가 대선배로서 연기적인 부분을 잘 이끌어줘서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김희선 선배님은 모든 배우들이 인터뷰나 제작발표회 때도 말했듯이 분위기 메이커다. 세심하게 단합을 다 도맡아서 해주셨다. 제일 선배님이 그렇게 해주시니까 감사하고 따라갈 수 있었다. 대립할 때는 선배님이 베테랑이고 연기 경력이 많아서 처음엔 조금 어색했다. 선배님과 처음 만난 신 부터 대립을 해야 했는데 그걸 잘 이끌어주셨다. 의견을 다 수렴해 주셔서 편안하게 할 수 있었다"

다만 인위적이고 자괴적인 연기를 하지 않기 위해 연기에 힘을 뺐던 부분에 대한 조절이 부족했던 것 같아 아쉬움을 느꼈다고 털어놨다.

"저도 사실 연기를 하면서 인위적이고 자괴적인 연기를 추구하지는 않는다. 감독님께서도 사실 이 악녀를 내 연기 톤을 좋아해 주셔서 캐스팅을 했다고 들었다. 감독님이 힘을 빼라고 하셨는데 1부에서 보여진 게 약한 것 같다고 생각했다. 연기가 어떻게 보면 사람들은 1부를 보고 판단하는데 내가 너무 이도 저도 아니게 한 것 같아서 조절을 잘못했나라고 생각한 부분이 있었다. 1부에서는 너무 많이 보여주지 못한 아쉬움이 있었다"

이처럼 아쉬움도 있었지만 '블랙의 신부'는 또 한 번 성장하는 발판이 돼준 작품이다. "고민이 많았던 작품이긴 하다. 대본도 엔딩도 신선했다. 처음엔 감독님한테는 제가 잘할 자신이 없다고 했다. 나도 도전해 보고 싶지만 과연 잘 할 수 있을까 고민이 많았다. 감독님이 믿고 와달라고 하셔서 나도 감독님을 믿고, 선배님들을 믿고 가면 내가 또 한 번 성장할 수 있는 배우가 되지 않을까 생각해서 작품을 선택하게 됐다. 작품도 작품이지만 사람들을 많이 얻은 것 같다. 스태프, 감독님, 좋은 사람들을 얻었다"

새로운 시나리오를 만나면 설렘을 느낀다는 천상 배우 정유진. 매 작품마다 새로운 모습으로 대중을 만나고 싶다는 그의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된다.

"배우 정유진은 새로운 캐릭터에 시나리오, 재밌는 시나리오, 메시지를 줄 수 있는 그런 시나리오가 있으면 너무 재밌고 설렌다. 다음 작품에서 연기 변신을 하는 데 있어서 행복을 느낀다. 연기를 많이 다양하게 보여드리고 싶다. 사람 정유진으로서의 욕망은 결국엔 행복인 것 같다. 행복하기 위해선 건강해야 하고. 사람들에게 행복을 느끼게 해주는 사람이 되고 싶다"

[셀럽미디어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넷플릭스]

인터뷰 최신기사

인기기사

더셀럽 패션

더셀럽 뷰티